정세균 총리 “시스템 구축해 중복판매 방지…마스크 수출도 금지”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05 09:39수정 2020-03-05 09: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뉴시스(총리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산에 따른 마스크 품귀현상과 관련해 “전산시스템을 구축해 중복판매를 방지하고 마스크 수출도 원칙적으로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대구시청에서 마스크 및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관련 긴급수급조정 조치안 심의를 위해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마스크 공급을 늘리고 합리적으로 배분하기 위해 추가 대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해당 조치안은 6일 시행되는 마스크 수급 추가 대책을 담고 있다.

정 총리는 “지난달 26일 시행한 마스크 공적 공급 의무화와 수출 제한 조치에도 국내 마스크 수요는 여전히 충족되지 못하고 있다”며 “대다수 국민은 소량의 마스크를 사기 위해 몇 시간씩 줄을 서고 있다. 국무총리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마스크를 의료, 방역, 안전 현장 등에 우선 공급하고, 그 외 물량은 국민에게 공평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며 “불안정한 마스크 원자재 수급 문제도 해결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생산·판매업자가 일일 생산량과 판매량을 정부에 신고하도록 하고, 필요한 경우 정부가 수량과 판매처 등을 조정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아무리 좋은 정책도 국민이 체감하지 못하면 의미가 없다”면서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부처는 이 대책이 국민에게 약속한 대로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마스크 원자재 공급과 생산 극대화, 공적 공급 확대, 배분 등 전 과정을 잘 점검해달라”며 “현장에서 나타날 수 있는 모든 경우의 수를 고려해 빈틈없이 작동하는 세밀한 관리망을 만들고 시행과정을 국민에게 자세하고 정확하게 설명하라”고 덧붙였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