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전에서도 확진자 발생…대구 신천지 예배 참석한 20대
더보기

대전에서도 확진자 발생…대구 신천지 예배 참석한 20대

이기진 기자 입력 2020-03-03 18:51수정 2020-03-03 19: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대구 경북지역을 제외한 타 지역에서도 신천지 교인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했다.

3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대전지역 15번째 확진자로 판명된 유성구 장대동에 거주하는 20대 남성은 신천지 교인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대전에서 직장생활을 하는 이 남성은 지난달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한 어머니를 24일 접촉한 뒤 자가 격리 중 1일부터 증상이 나타나 3일 유성구보건소로부터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의 어머니는 대구신천지 교인 31번 확진자와 접촉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대전시는 “이 남성을 충남대 병원에 격리 입원조치했다”며 “자가격리 이후 접촉자가 없다고 진술하고 있으나 자세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