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질본 “생활치료센터, 1인1실이 원칙…다인실도 가능”
더보기

질본 “생활치료센터, 1인1실이 원칙…다인실도 가능”

뉴시스입력 2020-03-02 14:55수정 2020-03-02 14: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엄격하게 동선 통제하지 않아…노출이나 접촉 관리할 것"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증으로 분류되는 확진자가 입소하는 생활치료센터는 1인1실을 원칙으로 배정한다는 방침이다. 지침 상으로는 다인실 배정도 가능하다.

센터 입소자의 경우 교차 감염의 우려가 없기 때문에 우한에서 입국한 교민들처럼 엄격하게 생활을 통제하지는 않는다는 설명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정 본부장은 “생활치료센터는 확진자가 들어가는 시설이고 우한 교민은 노출자 내지는 지역사회 노출자 정도의 개념이어서 그분들은 한분이라도 그중에 확진이 생기면 교차감염의 위험이 있어서 1인1일 엄격하게 생활을 통제했었다”며 “그런데 이분들은 확진을 받은 상황이기 때문에 1인1실이 좋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그 시설의 특성에 맞게 다인실도 가능한 것으로 지침은 되어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방단위나 층단위의 격리보다는 건물 자체가 통제가 되고 또 의료진이나 지원인력과 확진환자의 노출을 최소화하고 개인보호구나 동선을 분리해 나머지 사람들이 감염되지 않게 하는 부분”이라며 “검사결과에 따라서 음성이신 분들은 바로 자가격리로 전환해서 관리하는 시스템이어서 우한 교민처럼 동선을 통제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서로 간의 노출이나 접촉은 관리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