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프리카 첫 코로나19 환자 발생… 유럽-대만선 첫 사망자
더보기

아프리카 첫 코로나19 환자 발생… 유럽-대만선 첫 사망자

파리=김윤종 특파원 , 구가인 기자 입력 2020-02-17 03:00수정 2020-02-17 04: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집트 쇼핑몰 근무 중국인 추정… 빌게이츠 “阿확산땐 中보다 심각”
佛서 치료받던 80세 중국인 사망… 대만 사망자 해외 방문한적 없어
아프리카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고 유럽과 대만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첫 사망자가 나오면서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공포가 다시 커지고 있다.

현지 신문 알아흐람 등에 따르면 이집트 보건부는 14일 자국 내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해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아프리카 대륙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보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집트 보건부는 코로나19 확진자의 국적, 나이, 성별, 감염 경로 등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다. 주이집트 한국대사관은 15일 교민이 이용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코로나19 확진자가 30대 나이의 중국인으로 이집트 수도 카이로 내 대형 쇼핑몰의 회사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세계 의료계는 아프리카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상황을 크게 우려하고 있다. 의료체계가 열악한 아프리카 국가에서는 전염이 폭발적으로 확산될 수 있기 때문이다. 존 은켕가송 아프리카 질병통제예방센터장은 “코로나19가 아프리카의 취약한 나라들을 강타하면 그 결과는 너무도 파괴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도 이날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미국과학발전협의회(AAAS) 콘퍼런스에서 “아프리카에 코로나19가 퍼질 경우 중국보다 상황이 심각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은 코로나19 백신 연구를 위해 1억 달러(약 1185억 원)를 기부한 상태다. 뉴욕타임스(NYT)는 “아프리카 국가들이 서둘러 자국 의료진에 코로나19 진단법을 훈련시키는 중”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유럽과 대만에서는 처음으로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했다. 프랑스 보건부는 “중국 후베이(湖北)성 출신의 80세 중국인 남성 관광객이 14일 코로나19 감염으로 치료를 받던 프랑스 파리의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지금까지 중국 본토 외에 홍콩과 필리핀, 일본 등 세 곳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했다.

16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대만 중앙전염병지휘센터(CECC)는 이날 60대 중반의 대만 남성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사망한 남성은 해외에 방문한 적이 없으며 B형 간염과 당뇨를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과 대만의 사망자는 중국 본토 외 사망자로는 홍콩, 필리핀, 일본에 이어 각각 네 번째와 다섯 번째다.

연 9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는 미국 하와이도 코로나19로 비상이 걸렸다. 15일 일본에서 최근 코로나19 양성 확진을 받은 60대 일본인 부부가 1월 말부터 이달 초까지 열흘간 하와이에 머물렀던 것으로 확인된 탓이다. 이 부부 중 남편은 14일, 부인은 15일 각각 확진 판정을 받았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 / 구가인 기자
#코로나19#아프리카#이집트#빌 게이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