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미래통합당, 과감한 쇄신·세대교체로 올드 이미지 떨쳐야
더보기

[사설]미래통합당, 과감한 쇄신·세대교체로 올드 이미지 떨쳐야

동아일보입력 2020-02-15 00:00수정 2020-02-15 02: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은 그제 전국위원회를 열어 범보수 세력이 합치는 통합신당 추진을 의결했다. 통합신당 명칭은 ‘미래통합당’으로 확정됐다. 미래통합당 지도부는 현재 한국당 최고위원(8명) 기반 위에서 통합신당준비위 몫 4명을 추가하기로 했다. 미래통합당 창당을 계기로 범보수 세력 통합은 이제 8분 능선을 넘었다.

그러나 통합신당의 지도체제와 공천관리위원회 운영 등 후속 작업을 둘러싸고 각 정파 간 신경전도 벌어질 조짐이 보인다. 어제 통준위에 참여하고 있는 장기표 공동위원장 등 시민단체 인사들은 한국당 중심의 지도부에 몇 명을 추가하는 방식은 혁신이 아니라며 통준위에서 사퇴했다. 이들의 미래통합당 참여 여부는 유동적이지만 향후 지도체제와 공관위,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둘러싼 갈등의 예고편이 될 수 있다.

이제 막 닻을 올린 미래통합당은 탄핵 사태 이후 범보수 진영이 국민들의 외면을 받게 된 원인을 진단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혁신과 쇄신 방안 마련이 시급한 과제다. 이를 위해 각 정파가 범보수 통합의 대의에 공감한다면 정치적 지분 등 기득권은 과감히 버려야 한다. 동시에 미래통합당이 지향하는 자유민주주의 가치와 비전을 구현할 정책 및 이슈 경쟁에 나서야 할 것이다.


총선 승부는 보수-진보 진영을 넘어 중도 표심(票心)을 누가 가져오느냐에 달려 있다. 미래통합당이 중도 세력까지 아우르는 목표를 분명히 해야 하는 이유다. 강경 지지층만 의식한 막말에 가까운 대정부 비판이나 극단적 주장은 중도층 이반을 초래할 것이다. 현 정권 실정(失政)에만 기대는 반사이익에 안주해서도 안 된다.

주요기사

국민들은 미래통합당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설계하고 책임질 수 있는 수권세력인지 지켜볼 것이다. 이를 위해 낡은 기득권 세력을 배제하고 청년세대를 과감히 전진 배치하는 쇄신 공천을 보여줘야 한다. 미래통합당이 말로는 ‘미래’와 ‘통합’을 외치면서 행동은 현재의 한국당이나 전신인 새누리당이 보여준 구태와 분열을 답습한다면 국민들은 언제든지 등을 돌릴 것이다.
#자유한국당#범보수 통합신당#미래통합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