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당서도 추미애 불안…김해영 “발언 하나하나 신중히 해달라”
더보기

여당서도 추미애 불안…김해영 “발언 하나하나 신중히 해달라”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2-14 11:12수정 2020-02-14 11: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당 회의에서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한 지적이 나왔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14일 “추 장관은 발언을 신중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민주당 확대간부회의에서 “추미애 장관께 한말씀 드리겠다”며 “국민들의 오해를 사지 않도록 발언 하나하나에 신중을 기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그는 “검찰개혁은 필요하고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하지만, 장관께서 추진하는 개혁방안들이 국민들로 하여금 정치적 사건과 관련있는 것처럼 보이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는 추 장관이 최근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공소장 비공개 결정을 내린 데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과 협의 없이 ‘검찰 수사-기소 분리’를 거론하는 등 무리수를 둬 여당 지지자 조차 비판하는 상황을 우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기사

특히 총선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여당에서는 추 장관의 행보가 민심에 역행할까 우려하는 분위기다.

실제로 진보성향의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등은 추 장관의 최근 행보에 대한 공개비판하고 나섰다.

민변은 추 장관의 ‘공소장 비공개’에 “총선을 앞두고 정부가 사안의 공개를 원치 않는다는 의심을 키웠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검찰의 수사-기소 분리 방침 역시 청와대를 향한 검찰 수사를 방해할 의도라는 시각이 야권과 검찰 내부 등에서 나오고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