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5200명 군무원 채용…역대 최대 규모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30 11:06수정 2020-01-30 11: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방부는 올해 5200여 명의 군무원을 채용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역대 최대 규모다.

국방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 2020년도 군무원 채용인원과 임용시험 일정을 안내했다. 군무원은 군에서 군인과 함께 기술·연구 예비전력관리 또는 행정관리 분야 업무를 수행하는 국가공무원(특정직공무원)이다.

국방부는 지난해 총 4372명의 군무원을 채용했다. 2018년(1114명) 대비 392% 증가한 숫자다.

군무원 채용 숫자가 증가한 건 ‘국방개혁2.0’ 추진에 따라 비전투분야 군인 직위를 민간 인력으로 대체한 결과가 반영됐기 때문이라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주요기사
국방부는 올해도 청장년에게 지속적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공채 3120여 명 등 총 5200여 명의 군무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또 우수 인재 선발과 취업 준비 수험생의 편의를 위해 채용유형별로 일정을 분리할 방침이다.


국방부는 채용유형별 채용공고 시기가 되면 ‘군무원 채용 인터넷 누리집’을 통해 안내하고, 투명한 절차에 따라 채용할 계획이다.

윤문학 국방부 인사기획관은 “우리 군에서 군무원의 중요도와 역할이 증대되고 있어 우수한 인재 유치가 그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군무원을 준비하는 취업준비생들이 군무원에 많은 관심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일자리 창출 활성화와 우수한 인재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