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포근한 설 연휴, 고향의 품은 더 따뜻합니다
더보기

포근한 설 연휴, 고향의 품은 더 따뜻합니다

목포=박영철 기자 입력 2020-01-24 03:00수정 2020-01-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서울 용산역에서 고속열차(KTX)를 타고 일찌감치 고향을 찾은 아들 가족을 김락선 씨(왼쪽에서 두 번째)가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두 손녀의 손을 잡고 전남 목포역을 나서는 김 씨의 얼굴에 웃음이 가득하다. 국토교통부는 이날부터 설 연휴가 끝나는 27일까지 귀향 등으로 이동하는 인원은 총 3279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목포=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주요기사
#설 연휴#고향#귀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