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리그1 2월29일 개막, 9개월 대장정 돌입
더보기

K리그1 2월29일 개막, 9개월 대장정 돌입

뉴시스입력 2020-01-13 10:46수정 2020-01-13 10: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식 개막전은 전북 vs 수원

하나원큐 K리그1 2020이 2월29일 개막해 9개월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은 새 시즌 정규 라운드(1라운드~33라운드) 일정을 13일 발표했다.

지난 시즌 K리그1 우승팀 전북 현대와 FA컵 우승팀 수원 삼성은 다음달 29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공식 개막전으로 시즌의 시작을 알린다.

울산 현대는 같은 날 오후 4시 FC서울을 상대로 홈경기를 갖는다. 대구FC는 강원FC를 안방으로 불러들인다.

3월 1일에는 인천 유나이티드와 포항 스틸러스가 각각 상주 상무와 부산 아이파크와 홈에서 격돌한다. 지난 시즌 K리그2 우승팀 광주FC는 성남FC을 상대로 K리그1 복귀전을 갖는다.

라이벌인 서울과 수원의 첫 ‘슈퍼매치’는 3월2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울산과 포항의 첫 ‘동해안 더비’는 4월 4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팬들을 만난다. 지난 시즌 치열했던 우승 경쟁의 주인공인 전북과 울산의 첫 대결은 4월1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K리그 팬들의 ‘불금’을 함께할 ‘프라이데이 나이트 풋볼’은 올 시즌에도 계속된다. 팀 당 1회씩 총 12번의 금요일 야간경기가 개최된다. 올 시즌 첫 ‘프라이데이 나이트 풋볼’은 5월 1일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리는 강원과 포항의 맞대결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30여개의 조건을 대입해 산출한 결과 중 가장 균형 있고 공평한 것을 K리그1 정규라운드 일정으로 채택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조건으로는 ▲동일팀과 경기 후 일정 기간 리턴매치 불가 ▲홈 또는 원정 연속경기 3회 미만 ▲ACL 출전팀 일정 고려 ▲주말(토/일) 홈경기 분산 개최 ▲평일 금요일 홈경기 1회 개최 ▲정규라운드와 파이널라운드 간 홈-원정 경기 균등 배정(불가시 정규라운드 상위팀에 파이널 라운드 홈 우선배정) 등이다.

◇하나원큐 K리그1 2020 1라운드 일정

▲2월29일(토)
전북-수원 (14:00 전주월드컵경기장)
울산-서울 (16:00 울산문수축구경기장)
대구-강원 (16:00 DGB대구은행파크)

▲3월1일(일)
인천-상주 (14:00 인천전용구장)
광주-성남 (14:00 광주월드컵경기장)
포항-부산 (16:00 포항스틸야드)


[서울=뉴시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