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르노 2인자’ 11개월만에 또 긴급방한
더보기

‘르노 2인자’ 11개월만에 또 긴급방한

서형석 기자 입력 2020-01-11 03:00수정 2020-01-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모소스 부회장, 월말 부산공장 방문
르노삼성 ‘파업-직장폐쇄’ 충돌속 경고성 메시지 내놓을지 촉각
방한중 부산시 관계자들과 만나 설비투자-조세지원 등 조율 예정

르노삼성자동차 노사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프랑스 르노그룹 2인자인 호세비센테 데로스 모소스 제조총괄 부회장(사진)이 이달 말 방한해 부산공장을 방문한 뒤 부산시 고위 관계자들과 면담에 나선다. 노조의 ‘게릴라식 파업’에 사측이 직장폐쇄로 맞선 상황에서 모소스 부회장이 경고성 메시지를 낼지 주목된다.

10일 르노삼성과 부산시 등에 따르면 모소스 부회장은 설 연휴 직후인 이달 말 방한해 르노삼성차 부산 강서구 본사와 공장, 서울 강남구 사무소 등을 찾는다. 모소스 부회장이 방한하는 것은 지난해 2월 르노삼성 노조가 역대 최장기 파업을 이어갔던 당시 이후 처음이다. 11개월 만에 모소스 부회장이 다시 부산을 찾는 것은 르노삼성의 상황이 그만큼 심각해 경고성 메시지를 보내기 위한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지난해 모소스 부회장은 노조를 향해 “부산공장의 시간당 생산비용은 르노그룹 공장 중 최고 수준으로 생산비용이 더 올라간다면 경쟁력을 상실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르노그룹은 르노삼성의 지분 79.99%를 보유하고 있다. 모소스 부회장은 이번 방한에서도 노조 측과 만날 것으로 보인다.



르노삼성은 르노그룹으로부터 XM3 수출 물량을 배정받아야 하지만 2년 연속 임금협상을 둘러싼 파업으로 물량 협상에 난항을 겪고 있다. 노조는 지난해 12월 20일 기본급 8.01% 인상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돌입했고 사측은 “상여금 등 임금 보전 방안은 검토할 수 있지만 닛산 ‘로그’ 위탁생산이 끝나는 등 경영 상황이 악화돼 노사의 고통 분담이 필요하다”고 맞서고 있다.

주요기사

특히 야간근무 시간대에 파업을 벌이던 노조가 이달 6일부터는 주간 근무자에 대한 지명파업으로 전략을 바꾸면서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지명파업은 임의로 특정 조합원에게 1, 2시간 동안만 부분적으로 일손을 놓도록 해 ‘게릴라식 파업’으로 불린다. 부산공장은 1개 라인에서 여러 종류의 차를 혼합해 생산하는 구조라 몇 곳에서 일이 멈추면 전체 생산에 차질을 빚어 회사에 더 큰 손실을 입힐 수 있다. 이에 르노삼성은 결국 10일 야간 근무조에 대한 부분 직장폐쇄에 들어갔다.

한편 모소스 부회장은 이번 방한에서 오거돈 시장 등 부산시 고위 관계자들과도 만날 예정이다. 부산시가 르노삼성에 면담을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부산시는 부산공장에 르노가 전기차 등 미래형 친환경차 물량을 맡기고 설비 투자를 해줄 것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르노 측은 부산공장이 르노의 스페인 공장과 비교해 조세제도가 불리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노사 갈등으로 인해 손실을 본 생산량이 회복되기 전까지는 재산세 감면 등 지원을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노사 갈등이 장기화할 경우 순환휴직이 불가피하다는 점도 설명하며 부산시의 재정적, 행정적 지원을 건의하려는 것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르노가 미래차 관련 투자를 결심하면 예산을 비롯해 당장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놓고 있어 관련 내용을 모소스 부회장에게 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
#르노삼성자동차#노사갈등#모소스 부회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