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추미애 맹비난…“추로남불·야만·망동·적반하장”
더보기

한국당, 추미애 맹비난…“추로남불·야만·망동·적반하장”

뉴스1입력 2020-01-10 10:24수정 2020-01-10 11: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News1

자유한국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한 비판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다.

청와대와 검찰의 갈등을 부각해 검찰 인사에 대한 비판 여론을 확산시키려는 의도로 보인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추 장관의 검찰 고위급 인사에 대해 “전두환 정권 야만보다 더 심각한 야만”이라고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기획하고 추 장관이 실행한 검찰 대학살”이라며 “검찰 핵심부를 권력이 통째로 들어내는 망동은 전두환 시절에도 없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추 장관이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제 명을 거역했다”고 하고, 이낙연 국무총리가 윤 총장을 조사하라고 한 것에 대해 “적반하장도 이런 적반하장이 없다”며 “윤 총장을 압박해서 사퇴하게 하거나 경질의 명분을 만들기 위한 얼토당토않은 논리”라고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검찰 대학살 인사를 즉각 철회하고 추 장관을 경질하는 한편 국민에게 사과하라”며 “민심은 권력의 배를 띄우기도 하지만, 엎을 수도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는 “추 장관은 야당 의원 시절 정홍원 전 총리를 상대로 국정원 사건을 담당한 윤석열 수사팀을 배제했다고 맹비난했는데, 대통령의 측근을 수사한 검사를 배제한 지금 상황을 보고 국민은 ‘추로남불’이라며 조롱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당시 추미애 의원은 수사·기소 담당자인 윤석열을 내쳤는데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수사 결과가 나오겠는가, 수사·기소한 검사를 다 내쳐서 겁먹은 검찰이 공소 유지에 관심도 없을 텐데 사법부 판단이 제대로 나오겠는가 라고 비난했는데 그 장본인이 다 잊고 또 추로남불을 하고 있다”고 했다.

곽상도 의원은 추 장관이 전날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윤 총장의 의견을 듣기 위해 6시간을 기다렸다고 밝힌 것에 대해 “실무자 간 인사 내용이 검토되고 난 뒤에 장관이 오라고 하면 내용을 알고 가는 것인데 (윤 총장이) 내용도 모르고 똥개 가듯 갈 수는 없지 않은가”라고 비판했다.

곽 의원은 “추 장관은 윤 총장이 항명했다고 하지만 제가 보기엔 신규 검사장 인사도 대검과 상의 않은 것만으로 (장관) 결격 사유가 충분하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곽 의원은 “이번 인사에서 걱정되는 것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라며 “신규 검사장 임명과정에서 청와대가 하명한 특정인을 검사장 자리에 바로 채용하려 시도했던 검찰국장이었는데, 중앙지검장으로 가면 수사의 공정성을 담보하기 어렵다고 본다. 이 중앙지검장도 진퇴표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