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중생 폭행한 50대 경찰 간부 “내 딸 괴롭혔다”
더보기

여중생 폭행한 50대 경찰 간부 “내 딸 괴롭혔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09 13:56수정 2020-01-09 14: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0대 현직 경찰관이 자신의 딸을 괴롭혔다는 이유로 13세 중학생을 폭행해 입건됐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이 경찰서 소속 경위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일 오후 서울 신월동에서 중학생 B양을 발로 차는 등 수차례 폭행해 전치 3주의 부상을 입힌 혐의를 받고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인정하며 자신의 딸이 B양에게 2년여 동안 괴롭힘을 당했으며 B양을 전학보냈는 데도 딸을 불러내 때렸다는 말을 듣고 참지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다만 B양은 A씨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며 강제전학도 잘못이 없는데 당했다고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에 대해 확인하고 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