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란 언론 “미사일 공격으로 미군 80명 사망…심각한 피해 입혀”
더보기

이란 언론 “미사일 공격으로 미군 80명 사망…심각한 피해 입혀”

뉴시스입력 2020-01-08 14:44수정 2020-01-08 18: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란 타스님 통신은 8일(현지시간)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미사일 공격으로 최소 80명의 미군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이란 쿠드스군은 이날 거셈 솔레이마니 사령관 피습 사건의 보복을 위해 이라크 내 미군 기지 2곳에 12발이 넘는 미사일을 동시다발로 발사했다.

쿠드스군 관계자는 타스님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군 기지에 대한 지대지 미사일 공격으로 ‘미국인 테러리스트들’이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수의 무인정찰기(드론)과 군용 헬기, 수많은 군사 장비가 심각하게 파손됐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관계자는 이어 미사일은 정확하게 타격해 민감한 목표물들을 파괴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알 아사드 미군 기지에 미사일이 명중했다”며 “어떤 미사일도 미 정찰 레이더에 요격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보복에 나선다면 이 지역의 100여곳을 목표물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이란 국영 방송 프레스티비(PRESSTV) 역시 “지대지 미사일 15발이 이라크 내 미군 기지에 명중했다”면서 “발사된 미사일 중 어느 것도 (미군에) 요격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다만 프레스티비는 “취재진은 사상자의 수를 정확하게 확인할 수 없었다”고 부연했다.

앞서 미국 매체들은 미 국방 관계자를 인용해 쿠드스군이 이라크 알 아사드와 아르빌 미군기지 등을 목표로 미사일을 발사했으나 미국인 사상사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트위터를 통해 “다 괜찮다!(All is well!). 사상자 및 피해에 대한 평가가 진행 중이다. 지금까지는 다 좋다(So far, so good)!”고 밝혀 미국인 사상자가 없음을 시사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