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물류기업들, 이란 美 보복공격 여파 “크지 않을 것” 전망 왜?
더보기

물류기업들, 이란 美 보복공격 여파 “크지 않을 것” 전망 왜?

뉴스1입력 2020-01-08 10:17수정 2020-01-08 10: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과 이란의 전쟁 가능성이 커지고 있지만 국내 물류업체들은 큰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오랜 경제 제재로 이란과 교역이 중단된 상황이라 물류 수요가 없어서다. 특히 유럽 수송로 역시 이란 인근 해역을 이용하지 않고 있어 별다른 영향이 없다는 설명이다.

8일 알자지라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란은 12발 이상의 로켓포를 미군이 주둔하고 있는 이라크 서부 아인 알아사드 공군기지를 향해 발사했다

이와 관련 국내 물류업체들은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그동안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로 물류망을 구축하지 않아 직접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는 판단이다. 또 위험 지역인 중동 호르무즈 해협 인근을 지나지도 않는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미국과 이란의 전쟁으로 인한 피해는 거의 없을 것”이라며 “그쪽 관련 사업은 없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한진택배 관계자 역시 “이란에 지사나 물류망 자체가 없다”며 “내부에선 피해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