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윰댕 “대도서관과 결혼 전 이혼…아이도 있다” 고백 [전문]
더보기

윰댕 “대도서관과 결혼 전 이혼…아이도 있다” 고백 [전문]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20-01-07 20:00수정 2020-01-07 20: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기 유튜버 부부인 대도서관과 윰댕이 숨겨왔던 가정사를 고백했다.

윰댕은 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오늘 저와 오랜시간을 함께한 여러분들께 중요한 이야기를 드리려고 한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저에게는 아이가 하나 있다. 대도님과 만나기 전 결혼을 했었지만, 이별의 아픔을 겪었습다. 그 후로 친정 엄마와 함께 아이를 키우고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대도님은 제 병이나 아이의 존재를 다 알고도 제게 다가와주었다. 처음에는 누군가를 다시 만난다는게 두려워 밀어냈지만, 진심으로 저를 아껴주고 제 모든 것을 사랑해주는 대도님에게 마음을 열게 됐다. 그 후로 결혼도 하게 되었고, 저는 아버지께 신장을 이식받아 건강도 되찾았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윰댕은 "오랜시간 저희는 아이를 어떻게 공개할지에 대해 많은 상의를 했다. 저희모습을 가장 객관적으로 보여줄수 있는 기회를 찾고 있었고, 최근 휴먼 다큐 프로그램을 찍게 되면서 아이와 함께하는 솔직한 이야기들과 모습을 담을 수 있게 될것이라 판단해, 오랫동안 품고 있던 이야기를 여러분들께 드리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미처 TV를 보지 못하시는 저의 오랜 시청자들에게도 이 이야기를 전하고자, 제 채널을 통해서도 말씀 드린다"며 "올해 10살이 된 아이는 가족의 사랑으로 밝고 예쁘게 자랐다. 늘 하고 싶었던 이 말을 이제야 드리게 되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대도서관 역시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동안 꺼내지 못했던 이야기를 한다"며 이날 방송되는 MBC ‘휴먼다큐 사람이좋다’를 봐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어떻게 전해드려야 할지 고민만 하다가 사람이좋다팀이 워낙 진실하게 대해주시고 솔직담백하게 이야기를 담아주시길래 이 프로그램을 통해 전하는게 좋을 것 같아서 말을 꺼냈다"며 "저희 부부를 아시는 분들이라면 꼭 한번 봐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대도서관-윰댕 부부가 출연하는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이날 밤 8시 55분 방송된다.
윰댕 고백 글 전문
안녕하세요. 윰댕입니다.
오늘은 저와 오랜시간을 함께한 여러분들께 중요한 이야기를 드리려고 합니다.

저에게는 아이가 하나 있습니다.
대도님과 만나기 전 결혼을 했었지만, 이별의 아픔을 겪었습니다.
그 후로 친정 엄마와 함께 아이를 키우고 있었습니다.

대도님은 제 병이나 아이의 존재를 다 알고도 제게 다가와주었습니다.
처음에는 누군가를 다시 만난다는게 두려워 밀어냈지만,
진심으로 저를 아껴주고 제 모든 것을 사랑해주는 대도님에게 마음을 열게 되었습니다.
그 후로 결혼도 하게 되었고, 저는 아버지께 신장을 이식받아 건강도 되찾았습니다.

오랜시간 저희는 아이를 어떻게 공개할지에 대해 많은 상의를 하였습니다.

저희모습을 가장 객관적으로 보여줄수 있는 기회를 찾고 있었고,
최근 휴먼 다큐 프로그램을 찍게 되면서 아이와 함께하는 솔직한 이야기들과 모습을 담을 수 있게 될것이라 판단하여,
오랫동안 품고 있던 이야기를 여러분들께 드리게 되었습니다.

미처 TV를 보지 못하시는 저의 오랜 시청자들에게도 이 이야기를 전하고자,
제 채널을 통해서도 말씀을 드립니다.

올해 10살이 된 아이는 가족의 사랑으로 밝고 예쁘게 자랐습니다.

저를 아껴주고 사랑해주셨던 많은 분들께
늘 하고 싶었던 이 말을 이제야 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

부족한 점이 많지만, 조금만 이쁘게 지켜봐주세요.
감사합니다.
대도서관 인스타그램 글 전문
대도서관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다름이 아니라 오늘 밤 8시50분 MBC 사람이좋다 다큐에 저와 아내의 이야기가 방송됩니다.

저희 부부를 아시는 분들이라면 꼭 한번 봐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그동안 꺼내지 못했던 이야기를 합니다.

어떻게 전해드려야 할지 고민만 하다가 사람이좋다팀이 워낙 진실하게 대해주시고 솔직담백하게 이야기를 담아주시길래 이 프로그램을 통해 전하는게 좋을 것 같아서 말을 꺼냈습니다.

언제고 들으실 수 있는 이야기라 가급적 직접 보시고 들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늘 고맙습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