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오늘 신년사 발표…‘확실한 변화·상생 도약’
더보기

文대통령, 오늘 신년사 발표…‘확실한 변화·상생 도약’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07 08:28수정 2020-01-07 08: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전 9시 30분 올 한 해 국정 운영 방향을 담은 신년사를 발표한다.

이번 신년사의 주요 키워드는 ‘확실한 변화·상생 도약’이다. 문 대통령은 집권 전반기 정책 추진의 결실을 거둬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도출해 ‘확실한 변화’를 만들고, 궁극적으로 사회 전반의 ‘상생 도약’을 이루겠다는 의지를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는 지난해 신년사에서 제시했던 ‘혁신적 포용국가’ 비전을 보다 구체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혁신·경제·포용·공정·교육·평화 등 구체적인 목표를 제시해 올 한 해 정책을 실현하기 위한 구상을 밝힐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주목할 점은 남북 관계에 대한 발언이다. 북핵 협상이 교착 국면에 놓인 상황에서 대통령이 어느 정도 수준으로 남북 관계 개선 의지를 밝힐지가 관심사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2일 신년 합동 인사회에서 “새해에 우리가 이뤄내야 할 새로운 도약은 ‘상생 도약’”이라며 “2020년 새해에는 국민들께서 그 성과를 더욱 확실하게 체감하고 공감할 수 있게 만들겠다. ‘함께 잘 사는 나라’의 비전이 더욱 뚜렷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8년 취임 후 첫 신년사에선 ‘평범한 일상을 지키는 나라’가 키워드로 제시됐으며,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를 바탕으로 한 정부의 경제 정책 추진을 강조했다. ‘사람중심 경제’라는 국정 철학도 제시했다.

지난해 신년사에선 ‘함께 잘 사는 나라’가 주요 골자였다. ‘혁신적 포용국가’를 필두로 경제와 평화 두 축 아래 분야별 6가지 세부 목표를 제시했다. 당시 가장 많이 사용된 단어는 ‘경제’로 총 35회 사용됐다.

문 대통령은 신년사를 마치고 오전 10시부터 새해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