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건설, 2020년 첫 해외수주 포문…6100억 카타르 빌딩 공사
더보기

현대건설, 2020년 첫 해외수주 포문…6100억 카타르 빌딩 공사

뉴스1입력 2020-01-02 15:18수정 2020-01-02 15: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카타르 루사일 프라자 타워 조감도.(제공=현대건설)© 뉴스1

현대건설이 카타르에서 6100억여원 규모의 공사를 수주하며 올해 해외건설 수주 포문을 열었다.

현대건설은 2일 카타르 부동산 개발회사(Lusail real-estate Development Company)가 발주한 총 6130억원 규모의 ‘루사일 프라자 타워 PLOT4’ 공사 낙찰통지서(LOA)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루사일 프라자 타워 PLOT4 프로젝트는 카타르 루사일시티 금융지역 일대에 지하 5층에서 지상 70층 오피스 빌딩을 짓는 공사다. 공사 기간은 착공 후 34개월로, 준공 목표일은 2022년 10월이다.


현대건설은 이번 수주는 전통적 수주 텃밭인 카타르에서 공사수행 경험과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발주처로부터 신뢰를 쌓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현대건설은 1979년 카타르 진출 이후 총 22건 94억달러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현재 카타르 알 마하 유아청소년 의료센터, 카타르 알 부스탄 도로공사 등 총 4개 현장 20억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행 중이다.

주요기사

현대건설 관계자는 “카타르 현지에서 깊은 신뢰를 얻으며 명성을 공고히 하고 있다”면서 “향후 현대건설의 풍부한 수행 경험과 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 해외 공사 수주로 국내 건설업계를 이끌며 글로벌 탑티어 위상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