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 독일대사관 직원, 공금 수억 횡령 의혹…검찰 수사
더보기

전 독일대사관 직원, 공금 수억 횡령 의혹…검찰 수사

뉴시스입력 2020-01-02 10:39수정 2020-01-02 10: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앙지검에서 지난해 9월께부터 수사
'2013~2018년 공금 횡령'…작년 적발

독일 주재 한국대사관에서 회계업무를 담당했던 행정직원이 수년간 공금 수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외사부(부장검사 김도형)는 주독일대사관 전 직원 A씨를 횡령 등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 외교부가 A씨를 대검찰청에 고발해 지난해 9월께 중앙지검으로 사건이 이첩되면서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됐다.

지난 2009년부터 주독일대사관에 근무했던 A씨는 2013~2018년 예산 관련 행정업무를 담당하며 영수증을 위조하는 방식 등을 사용해 공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외교부는 A씨가 대사관과 문화원의 공금을 빼돌린 정황을 포착하고 내부 조사를 진행했다. 회계업무 담당자였던 A씨의 횡령 정황은 주독일대사관이 지난 2018년 행정직원들의 직무를 바꾸고 난 뒤 드러났고, 내부 조사를 거쳐 직위 해제됐다.

주요기사

외교부 조사에서 A씨는 자신의 혐의를 일부 인정했으며, 횡령금액 일부를 갚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