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새 원내대표 심재철 “당장 예산안 추진 스톱할 것”
더보기

한국당 새 원내대표 심재철 “당장 예산안 추진 스톱할 것”

뉴시스입력 2019-12-09 11:45수정 2019-12-09 13: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당 원내대표·국회의장 찾아가…4+1 재협의 요구"
정책위의장 김재원 "與 저지른 일 알아…협상 임할 것"

9일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심재철 의원은 “여러분과 함께 내년 총선에서 필승, 필승의 승리 만들어가겠다”고 당선소감을 밝혔다.

심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경선 2차 결선에서 106명 중 과반에 가까운 52표를 획득해 당선된 뒤 “우리 당이 잘 싸우고 이 난국을 헤쳐나가기 위한 여러분의 미래에 대한 고심의 결단이 모였다”며 “앞으로도 겸허하게 당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선거과정에서 말한 여러 후보들의 약속 내용 함께 실천하겠다”며 “여당 원내대표와 국회의장을 찾아가 당장 예산안 추진을 스톱해라. ‘4+1’ 안 된다. 다시 협의하자고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책위의장으로 함께 선출된 김재원 의원은 “믿어주고 맡겨줘서 감사하다”며 “여당에서 저지른 여러 이야기 잘 알고 있다. 오늘부터 협상에 다시 임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주요기사

김 의원은 “우리가 서로 아끼고 위해주면서 우리 당이 늘 역량을 최고조로 발휘하도록 만들겠다”며 “이기는 정당, 늘 승리하는 정당을 만들겠다. 감사하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