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성폭행 혐의’ 배우 강지환, 5일 1심 선고…검찰 징역 3년 구형
더보기

‘성폭행 혐의’ 배우 강지환, 5일 1심 선고…검찰 징역 3년 구형

뉴스1입력 2019-12-05 07:15수정 2019-12-05 07: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배우 강지환 © News1

‘성폭행 혐의’로 구속 기소된 배우 강지환(42·본명 조태규)에 대한선고가 5일 내려진다.

이날 오전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1부(최창훈 부장판사) 심리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기소된 강지환에 대한 판결 선고기일이 진행된다.

앞서 검찰은 결심공판에서 강지환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더불어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신상정보 고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복지 시설에 5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강지환은 최후 변론에서 “더 늦기 전에 예쁜 가정도 꾸리고 세상에서 제일 멋진 아빠가 되고 싶었고, 지금껏 해왔던 것만큼 조금만 더 노력하면 제가 꿈꿔왔던 모든 삶을 이룰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주요기사

이어 그는 “다른 사람도 아니고 내가 아는 사람에게 그런 짓을 했다는 게 내 자신이 원망스러웠다”며 “어떤 변명도 할 수 없는 내가 너무나 밉고 용서가 되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강지환은 지난 7월9일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강지환은 이날 여성 스태프 2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는 방에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하고 또 다른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9월2일 열린 첫 공판에서 강지환 측은 “피고인은 공소사실 기재된 사실관계에 대해서 대체로 인정하고 자신의 잘못을 깊이 반성한다”라면서도 “피고인 스스로 부끄러운 일이지만, 이 사건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지환은 “잘못했다고 생각하고 싶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1월21일 진행된 결심공판에서도 강지환 측은 “강지환이 어떤 의도나 계획을 가지고 이같이 범행을 저질렀다는 것이 결코 진실이 아님을 제출된 증거 기록 등을 통해 재판부가 판단해달라”고 얘기했다.

한편 강지환은 이 사건으로 출연 중이던 TV조선 주말드라마 ‘조선생존기’에서 하차했으며,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에서도 계약 해지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