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삼성전자, 美서 가장 평판좋은 IT기업 5년 연속 ‘톱 10’
더보기

삼성전자, 美서 가장 평판좋은 IT기업 5년 연속 ‘톱 10’

뉴스1입력 2019-12-05 07:15수정 2019-12-05 07: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의 모습. © News1

삼성전자가 애플, 구글 등을 제치고 올해 미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IT(정보기술) 기업 ‘톱(TOP) 10’에 선정됐다.

특히 삼성전자는 조사가 시작된 2015년부터 올해까지 5년 연속으로 순위표에 이름을 올렸는데, 5년 연속으로 ‘톱10’에 랭크된 곳은 삼성전자와 반도체 라이벌인 미국의 인텔뿐이다.

5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의 글로벌 컨설팅업체 ‘레퓨테이션 인스티튜트(RI)’가 최근 발표한 ‘2019년 미국에서 가장 평판 좋은 IT 기업(2019 US Tech RepTrak)’ 조사에서 삼성전자는 상위 10대 기업으로 뽑혔다.


RI는 4900여명의 시민을 대상으로 기업의 Δ제품·서비스 Δ혁신 Δ작업환경 Δ지배구조 Δ시민의식 Δ리더십 Δ성과 등 7개 지표와 관련해 설문조사를 거쳐 이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삼성전자는 어도비, 델, 가민, HP, IBM,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넷플릭스, 텍사스인스트루먼트 등과 올해 미국에서 가장 평판이 좋은 10대 IT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이 중에서 본사 위치가 미국이 아닌 기업은 삼성전자가 유일하다. 즉 미국을 제외한 지역 기업 중에서 삼성전자만이 톱10에 랭크됐다는 얘기다.

올해 조사에선 미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IT기업인 구글과 애플은 포함되지 않았다.

특히 RI가 2015년부터 미국에서 IT기업을 대상으로 별도의 평판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는 올해를 포함해 5년 연속으로 톱10에 선정됐다.

첫 조사가 이뤄졌던 2015년 당시 삼성전자는 1위에 올랐다가 Δ2016년 2위 Δ2017년 5위 Δ2018년 2위 등을 기록했다.

2015년부터 올해까지 5년 연속 톱10에 오른 기업은 미국을 대표하는 반도체 기업인 인텔이다. 인텔은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 매출액 기준으로 삼성전자와 ‘왕좌’ 자리를 다투는 라이벌 업체다.

레비 코벨라(Levy Corbella) RI 수석 연구원은 “IT기업들이 그들의 평판을 더욱 높이기 위해서는 최근에 발생하는 사이버 보안, 종업원 행동주의, 성별 임금격차 및 노동에 관한 지속적인 문제들이 더욱 투명하게 해결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