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경단련 “연공서열 임금 철폐해야 인재 유치”
더보기

日경단련 “연공서열 임금 철폐해야 인재 유치”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12-05 03:00수정 2019-12-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종신고용이 커리어 형성 장애물… AI분야 젊은 인재 日기업 외면”
내달 노사교섭 지침 밝히기로
일본 대기업 단체가 우수 인재의 해외 유출을 막기 위해 연공서열에 따른 동일 임금제도 철폐를 주장하고 나섰다. 입사 후 근속 연수에 따라 동일하게 연봉이 올라가던 일본식 임금 시스템이 점차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4일 “일본 유력 대기업을 회원으로 둔 경단련이 새 방침을 제안함으로써 전후에 계속돼 온 일본형 고용 시스템이 바뀌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경단련은 내년 1월에 발표할 경영노동정책특별위원회 보고서에서 ‘노사 교섭 때 연공서열에 따른 임금제도를 재검토하라’고 촉구할 방침이다. 이 보고서는 경영자 측의 노사 교섭 지침서로 통한다.

보고서 초안은 대학 졸업생을 일시에 채용하고, 정년 때까지 종신 고용하는 일본식 고용 시스템이 이직을 통한 전문 커리어 형성을 막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연공서열에 따른 획일적인 대우로 인해 인공지능(AI) 및 데이터 분야에서 젊은 인재와 해외 인재를 뽑기 힘들다고 명시했다.


미국 컨설팅회사 드라우프에 따르면 전 세계 AI 인재는 45만 명으로 추산되는데, 일본에는 약 1만8000명뿐이다. 13만 명인 미국과 7만 명인 중국에 크게 뒤진다. 신문은 “인재 쟁탈전에서 일본이 밀리는 원인은 보수 때문”이라며 “소니, NTT데이터 등 뛰어난 기술자에게 고액을 주는 사례도 있지만 일본 기업 전체적으로는 처우를 개선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경단련은 또 수시채용을 확대하고 성과에 따른 임금제도로 바꿀 것을 제안했다. 이를 위해 사전에 직무를 상세하게 기술하고, 그 직무에 맞는 인재를 연중 채용하도록 촉구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연공서열#일본#임금제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