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김진표 총리 유력 검토하다 기류 선회…“보수성향·고령 등”
더보기

靑, 김진표 총리 유력 검토하다 기류 선회…“보수성향·고령 등”

뉴시스입력 2019-12-04 17:15수정 2019-12-04 17: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와대와 정부 여당 내부에서 반대 기류 적지 않아
靑, 최근 李총리에 인선 늦어질 수 있다는 의사 전달
법무장관, 추미애 유력…금주 '원포인트' 인사 가능성

차기 국무총리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됐던 4선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두고 청와대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대통령 최종 결재를 앞둔 상황이지만, 정부 여당 내 ‘보수 성향’으로 분류됐던 김 의원을 두고 여권 내부 및 진보진영에서의 반발이 심하기 때문이다. 심지어 청와대 내부에서도 김 의원 지명과 관련한 반대 의견이 적지 않다.

이 때문에 문 대통령은 김 의원과 관련한 여론 추이를 지켜보다가, 최종 결정을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4일 뉴시스와 통화에서 “김 의원이 유력 후보로 올라와 있으나 최종 확정은 아닌 것 같다. 50 대 50인 상황”이라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뒀다. 또 다른 여권 관계자는 “김 의원이 유력 후보에서 멀어진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청와대의 가장 큰 고심 지점은 바로 지지층 내부의 반발이다. 참여정부에서 경제부총리와 사회부총리를 역임한 정통 경제관료 출신의 김 의원이 ‘중도·경제총리’ 이미지를 갖고 있지만, 진보층 안에서는 보수 성향으로 평가받고 있어 반대가 거센 상황이다.

주요기사

과거 경제부총리 시절 김 의원이 시행하고자 했던 ‘법인세 인하’ 등 기업 중심의 경제 정책 등에 대해서도 노동계와 시민단체에서는 크게 반대하고 있다.

또 사회적 이슈인 종교인 과세, 동성애 문제 등에 대해 반대 의사를 표하면서, 종교 편향 문제도 끊임없이 지적되고 있어 사회적 갈등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문 대통령보다 만 나이로 6살 많은, 올해 72세인 김 의원의 나이 역시 고민 지점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 때문에 청와대 내부에서도 반대 기류가 적지 않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반대 여론도 꽤 있는 것으로 알고 있어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역시 진보 진영에서 제기되는 우려를 인지하고 있다고 한다. 또 다른 관계자는 “총리 후보자의 경우 쉽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계속 검증 중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아무래도 집권 후반기 그 어느 때보다도 총리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지지층 반대라는 위험 부담을 무릅쓰기보다는 ‘안정형 총리’가 필요하다는 분위기다. 이에 따라 최근 청와대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후임 인사가 늦어질 수 있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법무부 장관으로는 추미애 전 민주당 대표가 여전히 유력하다. 당 대표에서 장관으로 가는 것을 두고 ‘급에 맞지 않을 수 있다’라는 말도 나왔지만, 한층 무게감을 높였다는 분석이다. 나아가 고시 출신으로 판사를 역임한 만큼 검찰개혁을 이끌 적임자라는 평가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금주 ‘원포인트 인사’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와 함께,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도 총선 출마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청와대는 총선 출마 장관 후임자 찾기에도 몰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도 인선으로 인한 국정 공백을 최소화한다는 원칙을 갖고, 오는 15일께 안팎으로 인선을 마치겠다는 방침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