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화려한 드레스에 값비싼 장신구 두른 귀족여성이 우울해 보이는 이유는…
더보기

화려한 드레스에 값비싼 장신구 두른 귀족여성이 우울해 보이는 이유는…

이은화 미술평론가입력 2019-12-04 14:44수정 2019-12-04 20: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앵그르의 마지막 여성 초상화

푸른 드레스를 입은 여성의 초상화다. 어깨가 훤히 드러나는 화려한 이브닝드레스, 금과 다이아몬드, 진주 등으로 장식한 값비싼 장신구들, 기품 있게 단장한 검은 머리, 금색 의자 위에 걸쳐놓은 금색 자수의 숄 등 한 눈에 봐도 파티나 무도회장에 가려는 차림인 듯하다. 그런데 여성의 표정이 왠지 우울해 보인다. 도대체 그는 누구기에 이리 지치고 무기력해 보일까?

19세기 프랑스 화가 장 오귀스트 도미니크 앵그르가 그린 이 그림 속 모델은 폴린 브롤리다. ‘브롤리 공주’로 불렸던 프랑스 귀족 여성으로 1845년 훗날 프랑스 수상까지 지낸 알베르 브롤리와 결혼했다. 그림은 남편이 주문한 것으로 완성 당시 폴린은 28세였다. 총명하고 지적인데다 뛰어난 미모까지 갖춘 그는 귀족들의 연회에서 늘 주목받았지만 수줍음이 심해 무척 힘들어했다. 화가 앞에 서는 것도 그에겐 곤혹스러운 일이었을 것이다. 모델이 불편해 하면 화가도 편할 리가 없다. 앵그르는 50년 넘게 이상적인 여성의 누드화와 초상화를 그려왔음에도 폴린의 초상만큼은 쉽지 않았다. 오죽하면 친구에게 쓴 편지에서 너무 힘들다며 이번이 마지막 여성 초상이 될 거라고 하소연했을까. 실제로도 이 그림은 앵그르가 그린 자신의 부인을 제외한 마지막 여성 초상화다. 앵그르는 공주를 그리기 위해 최소한 10장 이상의 스케치를 했다. 누드의 인체를 먼저 그린 후 그 위에 옷과 장식을 입히는 방식으로 작업했는데, 물론 이때는 직업 모델을 불렀다. 어렵게 완성한 그림이지만 사진처럼 정교한 묘사, 완벽한 비례와 구도, 이상미를 위한 인체의 왜곡 등 신고전주의 양식의 특징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다.

모델의 지치고 우울한 표정은 팔순 넘은 노화가의 불길한 예감이었을까. 그림이 완성되자마자 폴린은 폐결핵에 걸렸고, 7년 후 다섯 자녀를 두고 35세에 숨을 거뒀다. 알베르는 79세까지 살았지만 결코 재혼하지 않았다. 평생 부인을 그리워하며 이 초상화를 죽을 때까지 간직했다.


이은화 미술평론가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