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서해 NLL일대 거의 모든 섬에 군사시설 구축”
더보기

“北, 서해 NLL일대 거의 모든 섬에 군사시설 구축”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 조동주 기자 입력 2019-11-27 03:00수정 2019-11-27 03: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방정보본부, 국감자료서 밝혀
“연평도 인근 갈도-아리도 등… 화포 배치-레이더 기지로 운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연평도 포격도발 9주년(23일)에 서해 접경해역의 창린도를 찾아 해안포 사격을 지시한 사실이 드러난 가운데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 거의 모든 섬에 군사시설을 구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령도와 연평도 등 서북도서와 인근에서 초계 임무를 수행하는 우리 해군 함정을 언제든지 타격할 수 있는 준비를 갖춘 것이다.

국방부 국방정보본부가 이달 초 국회 정보위원회에 국정감사 자료로 제출한 ‘북한의 서해도서 요새화 작업 실태’라는 제목의 문건에 따르면 북한은 남북 군사적 긴장이 첨예하던 2015년부터 연평도 인근의 갈도와 아리도, 함박도 등 무인도를 군사기지화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갈도에는 화포를 배치하고, 아리도와 함박도에는 레이더를 설치해 감시기지로 운용 중인 것으로 국방정보본부는 분석했다.

앞서 해병대사령부도 지난달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런 내용을 보고했다고 한다. 갈도는 서해 NLL을 경계로 연평도에서 4.5km가량 떨어져 있다. 서북도서를 겨냥한 최단 거리의 공격기지인 셈이다. 군 소식통은 “갈도에는 지하벙커 형태의 구조물과 10여 문의 해안포가 배치된 걸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방정보본부는 갈도 아리도 함박도를 제외한 다른 도서는 2015년 이전에 이미 군사기지화를 완료한 것으로 평가했다. 국방정보본부가 국회 정보위에 제출한 관련 지도에 ‘(북한군의) 미(未)주둔 지역’으로 표시된 섬은 하린도 옹도 석도 등 3개 섬뿐이다.

관련기사

서해 NLL 인근의 5개 무인도(갈도 장재도 무도 함박도 아리도)뿐만 아니라 백령도에서 동남쪽으로 30∼40km 떨어진 마합도 기린도 창린도 어화도 순위도 등 대부분의 섬에 병력·무기 장비를 배치해 대남 기습용 전초기지로 운용 중임을 시사한 것이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조동주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연평도 포격도발#북방한계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