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非강남권 종부세 대상 아파트 1년새 2배로
더보기

非강남권 종부세 대상 아파트 1년새 2배로

세종=주애진 기자 입력 2019-11-25 03:00수정 2019-11-25 03: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시가 9억 초과, 2만→4만채 급증… 서울 전체로는 51% 늘어난 20만채 집을 한 채만 갖고 있어도 종합부동산세를 내야 하는 공시가격 9억 원 초과 서울 아파트가 비(非)강남권에서 1년 만에 2배로 늘었다. 강남3구(강남 서초 송파구)의 ‘종부세 아파트’ 증가율(40.9%)을 크게 웃돈다.

24일 국세청에 따르면 이달 20∼22일 전국의 고가 주택과 토지를 보유한 사람을 대상으로 종부세 고지서가 우편으로 일제히 발송됐다. 전체 종부세 부과 대상자는 지난해 46만6000명에서 올해는 최대 60만 명으로 늘어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와 관련해 국회예산정책처는 올해 종부세 세수가 작년보다 1조2000억 원가량 늘어난 3조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이 가운데 주택분 종부세는 작년보다 5300억 원 늘어난 9900억 원이다.

올 들어 서울 아파트 공시가격이 크게 오른 탓에 처음으로 종부세를 내야 하는 사람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서울의 공시가격 9억 원 초과 아파트는 20만3174채로 작년보다 50.6% 늘었다. 이 중 4만1466채가 강남3구 이외 지역에 있다. 비강남권의 종부세 대상 아파트가 지난해 2만122채에서 1년 만에 2배 이상으로 늘어난 것이다.


세종=주애진 기자 jaj@donga.com
관련기사
#종부세#아파트#서울 아파트 공시가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