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신]인헌고 학생들 “편향교육 교사신원 간접공개할것”
더보기

[단신]인헌고 학생들 “편향교육 교사신원 간접공개할것”

김수연 기자 입력 2019-11-23 03:00수정 2019-11-23 18: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부 교사의 ‘정치편향 교육’ 의혹을 제기한 서울 관악구 인헌고 학생수호연합이 23일 서울시교육청의 특별장학 결과를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교사들의 신원을 공개하기로 했다. 학수연 측은 “교육청이 사상 주입을 방관하고 조장한 ‘공범’임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열면서 교사 8명의 명단을 간접적으로 알릴 것”이라고 22일 밝혔다. 실명 대신 ‘1학년 ○○과목 교사’ 식으로 언급하겠다는 것이다.

또 학수연 측은 국민권익위원회에 재조사를 요청할 방침이다. 학생들을 돕고 있는 장달영 변호사는 “다양한 편향교육 사례가 알려졌음에도 교육청이 조사 범위를 ‘최초 신고 내용’으로 축소했다”며 “교육청에 재조사를 요구할 근거가 없기 때문에 권익위에 신고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수연 기자 sykim@donga.com
주요기사
#인헌고#정치편향 교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