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른미래 “유시민 발언 궤변…국민 대부분, 털어도 나올 것 없어”
더보기

바른미래 “유시민 발언 궤변…국민 대부분, 털어도 나올 것 없어”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17 10:49수정 2019-11-17 11: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 사진=뉴스1

바른미래당은 17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유 이사장이) ‘검찰이 조국 가족을 털 듯하면 안 걸릴 사람이 없을 것’이라고 했는가. 일반 국민들은 조국 털 듯이 털어도, 나올 것 없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라고 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혹세무민도 하루 이틀이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요설가의 요설이 요란하다”며 이 같이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유시민이 ‘조국 사태를 통해 우리 모두는 언제든 구속될 수 있구나 하는 것을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언제까지 정신 나간 ‘헛소리’를 들어야 하는가”라며 “혹세무민도 하루 이틀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언제든 구속되는 게 아니라, 죄가 있으면 구속되는 것이다”라며 “설마 조국 일가가 하는 짓이 누구나 하는 행동이라고 생각하는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이어 “어김없이 국민의 상식과 어긋나는 유시민의 발언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막무가내식 궤변’이 아닐 수 없다”며 “국민의 정신 건강에 ‘독버섯’ 이 되기로 한 유시민은 악취나는 말장난으로 더 이상 국민을 우롱하지 마라. 혹세무민, 선동, 궤변은 큰 죄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유 이사장은 전날(16일) 대구 엑스코에서 노무현재단 대구경북지역위원회가 연 노무현시민학교에 참석해 “검찰이 조국 가족을 털 듯하면 안 걸릴 사람이 없을 것”이라며 “조국 사태를 통해 우리 모두는 언제든 구속될 수 있구나라는 것을 깨달았다”고 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