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폐염전에 세운 ‘주안산단’… 반세기 만에 스마트 단지로
더보기

폐염전에 세운 ‘주안산단’… 반세기 만에 스마트 단지로

황금천 기자 입력 2019-11-15 03:00수정 2019-11-15 04: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969년 주안-가좌동 일대에 조성… 연간 생산액 4조-수출 10억 달러
노후된 시설 확충하고 환경 개선… 지식산업센터 등 구조 고도화 추진
인천 미추홀구에 있는 주안국가산업단지. 단지 곳곳에 지식산업센터와 같은 고층 빌딩이 들어서 있다. 김영국 채널A 스마트리포터 press82@donga.com

인천 주안국가산업단지(주안산단)가 산업단지로 지정된 지 50주년을 맞았다. 미추홀구 주안동과 서구 가좌동 일대에 117만 m² 규모로 조성된 주안산단은 8월 말 현재 1089개 업체가 입주해 있으며 1만2000여 명을 고용하고 있다. 입주기업의 연간 생산액은 4조1000억 원으로 수출액은 10억 달러에 이른다. 기계와 전기전자 업종이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폐염전을 매립해 조성한 주안산단은 1969년 조성된 부평산단에 이어 인천에서 두 번째로 들어선 국가산업단지다. 과거에는 ‘한국수출산업공단’ 5·6단지로 불렸다. 5단지는 1969년, 6단지는 1973년에 각각 산업단지로 지정되며 1980년대까지 인천지역 수출의 20% 안팎을 차지할 정도로 중요한 역할을 했다. 그 뒤 6000여 개에 이르는 제조업체가 몰려 있는 남동산단과 같은 새로운 산업단지가 잇따라 조성되면서 주안산단의 비중이 낮아졌지만 여전히 지역경제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남동산단에 비해 필지가 커 상대적으로 규모가 큰 중대형 공장의 비율이 높다.

하지만 주안산단이 조성된 지 오래되면서 시설 노후화와 같은 문제점이 나타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은 지난달 ‘주안산단 50주년, 대한민국 미래를 그리다’라는 주제로 기념행사를 열었다. 이 행사에서 황규연 공단 이사장은 “주안산단은 과거 국가 성장을 이끄는 생산 거점으로 활약했으나 최근 대내외 환경 변화와 경쟁력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주안산단의 산업 집적화를 촉진하고, 정주 환경을 개선하는 등 청년들이 선호하는 산단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산업단지공단은 주안산단 구조 고도화 사업을 통해 2030년까지 입주기업을 3000여 개로 늘리고, 2만여 명이 근무하는 스마트 산업단지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고도화 사업의 하나로 근로자 편의시설과 넓은 주차장 시설 등을 갖춘 지식산업센터 건립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 현재까지 5개 지식산업센터가 건립됐으며 앞으로 5곳이 더 들어설 예정이다. 친환경 특화시설을 설치하는 등 근로자의 만족도를 개선하기 위한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주요기사

한국산업단지공단 관계자는 “주안산단은 인천항과 가깝고 수도권에 있어 여전히 경쟁력 있는 국가산업단지”라며 “점진적으로 시설 개선 사업을 진행해 기업의 입주를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황금천 기자 kchwang@donga.com
#인천 주안국가산업단지#주안산단#폐염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