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차디찬 바다에서 얼마나 추웠니. 단비야, 단비야…”
더보기

“차디찬 바다에서 얼마나 추웠니. 단비야, 단비야…”

뉴스1입력 2019-11-12 18:10수정 2019-11-12 18: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독도 소방구조헬기 추락사고 탑승자 시신 1구가 12일 오후 대구 달서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에 도착하자 대기하던 소방관들이 경례를 하고 있다.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은 이날 오전 11시56분쯤 사고해역을 수색하던 해경이 추락한 헬기 동체로부터 3㎞ 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소방관 기동복 차림의 실종자 1명을 발견해 낮 12시9분쯤 수습했다. 2019.11.12/뉴스1 © News1

“차디찬 바다에서 얼마나 추웠니. 단비야, 단비야…”

책임감 강했던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고(故) 박단비(29) 대원이 독도 해역 헬기 추락사고 발생 13일만에 싸늘한 주검으로 변해 부모 품으로 돌아왔다.

박 대원의 시신이 이송되기 전인 12일 오후 4시쯤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 장례식장에는 무거운 적막감만 감돌았다.


오후 4시30분쯤 앰뷸런스에 실려온 딸을 확인한 어머니 이진숙씨(51)와 아버지 박종신씨(56)가 꾹꾹 눌러 참았던 울음을 터트렸다.

주요기사

딸을 만나기 전 아버지 박씨는 “빨리 찾아서 다행”이라며 “다른 실종자 가족들도 하루빨리 찾길 바란다”고 애써 울음을 참았지만 막상 딸의 모습을 보자 터져나오는 눈물을 참지 못했다.

영안실 밖에서는 박 대원의 동료들이 긴 탄식을 쏟아내며 쏟아지는 눈물을 훔쳤다.

지난해 10월 임용된 새내기 박 대원은 119구조대가 섬 지역에서 환자 구조 활동을 하는 모습에 매료돼 소방대원이 됐다.

임용 과정에서 그는 높은 경쟁율을 뚫고 최종 선발된 2명에 포함됐다.

박단비씨는 대학 때부터 소방대원을 꿈꿨다고 한다.

“그렇게 어려운 일을 왜 하려 하느냐”는 어머니 이씨의 반대가 심했지만 책임감과 사명감이 강한 딸의 뜻을 꺾지는 못했다.

구급대원이 되고 난 후 박 대원은 즐겁게 일했다고 한다.

한 동료 대원은 “평소에도 ‘소방이 천직’이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살았던 119의 소중한 자산”이라고 했다.

앞서 지난 10월31일 오후 11시25분쯤 응급환자와 보호자, 소방대원 5명 등 7명이 탄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가 독도에서 이륙 직후 바다로 떨어졌다.

당시 소방대원들은 구급활동 임무를 수행하다 환자와 보호자 등을 헬기에 태우고 이륙 2~3분만에 헬기와 함께 바다로 추락했다.

사고 헬기에 탑승한 7명 중 현재까지 이종후(39) 부기장과 서정용(45) 정비실장, 조업 중 손가락이 절단돼 이송되던 선원 윤영호씨(50), 박단비씨 등 4명이 숨진채 발견됐다.

그러나 기장 김종필씨(46)와 구조대원 배혁씨(31), 선원 박기동씨(46)의 생사는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대구=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