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독서, 줄넘기도 학원? 고달픈 한국 아이들…행복지수 22개국 중 19위
더보기

독서, 줄넘기도 학원? 고달픈 한국 아이들…행복지수 22개국 중 19위

박성민기자 입력 2019-11-11 11:22수정 2019-11-11 13: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그래픽 동아DB
경기 하남시에 사는 초등학생 정모 군(10)은 밤 12시 전에 잠드는 날이 거의 없다. 영어와 수학, 피아노 학원에 독서토론 준비까지 마치면 대개 오후 10시가 넘는다. 침대에서 한 시간 남짓 스마트폰으로 게임할 때가 거의 유일한 자유시간이다. 정 군은 “‘피아노와 독서는 공부가 아니라 취미’라는 엄마가 야속하다”고 말했다. 정 군의 초등학교 1학년인 동생은 학교에서 줄넘기등급제를 한다고 해서 줄넘기 학원에 다닌다.

이처럼 부모가 짠 시간표대로 하루를 보내는 한국 초등학생은 다른 나라 아동보다 스스로를 덜 행복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제아동구호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과 서울대 사회복지연구소가 ‘국제 아동 삶의 질 조사(ISCWeB)’에 참여한 22개국 아이들을 비교한 결과 한국 아동의 ‘주관적 행복감’은 19위(84.4점)에 그쳤다. 알바니아(97.2점) 그리스(94.1점) 몰타(91.7점)가 1~3위였고, 대만(84.0점) 네팔(83.2점) 베트남(82.4점)만 한국보다 낮았다. 한국 3171명 등 40개국에서 만 10세 아동 약 9만 명이 참여한 이번 조사는 데이터 취합이 끝난 22개국을 비교했다.


연구진은 돈, 시간 사용, 학습, 관계, 안전한 환경, 자신에 대한 만족 등 6개 지표로 행복지수를 비교했다. 한국 아이들은 시간 사용에 대한 만족감이 22위로 가장 낮았다. 여러 가지 학원 수강 등 높은 사교육 부담이 가장 큰 원인으로 풀이된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 초등학생의 82.5%가 사교육을 받았고 주당 사교육 시간은 평균 6.5시간이었다.

주요기사

한국 아동은 상대적으로 집과 학교에서도 안전하다고 느끼지 않았다. 안전한 환경 지표는 16위였다. 이 지표의 세부항목인 가정 및 학교 안전과 학교 내 괴롭힘도 각각 18위로 하위권이었다. 특히 외모와 건강 등 자신에 대한 만족감은 20위로, 자존감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책임자인 서울대 사회복지학과 이봉주 교수는 “경제적 풍요로움보다 자존감과 대인관계에 대한 만족감이 아동의 행복을 더 크게 좌우한다”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 m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