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손흥민 감싼 케인 “고메스 부상, 손의 잘못 아냐”
더보기

손흥민 감싼 케인 “고메스 부상, 손의 잘못 아냐”

뉴시스입력 2019-11-06 16:29수정 2019-11-06 16: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메스 향해선 "쾌유 바란다" 위로하기도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의 특급 공격수 해리 케인이 앙드레 고메스의 부상으로 정신적인 타격을 입은 손흥민을 감쌌다. “그의 잘못이 아니다”고 두둔했다.

케인은 6일(한국시간)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4차전을 앞두고 가진 공식 기자회견에 토트넘의 대표선수로 출석했다.

케인은 이 자리에서 “손흥민을 월요일 훈련에서 만났을때 가볍게 안아줬다. 그리고 그에게 ‘너의 잘못이 아니다’라고 말해줬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나는 손흥민을 굉장히 잘 알고 있다. 이 일이 얼마나 그를 상처받게 했을지도 잘 안다”면서 “선수들과 감독 모두 그를 더 나아지게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내 생각엔 그의 기분이 조금씩 나아지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주요기사

앞서 손흥민은 지난 4일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턴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에서 후반 34분 고메스를 향한 백태클 반칙을 범했다.

손흥민의 태클에 중심을 잃은 고메스는 앞에 있던 세르쥬 오리에와 충돌하면서 발목이 부러지는 중상을 당했다.
예상치 못한 고메스의 큰 부상에 눈물까지 흘릴 정도로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다행히 고메스가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치면서 손흥민 또한 다소의 죄책감을 덜었다. 토트넘의 베오그라드 원정길에도 동행했다.

케인은 “당시 나는 그 상황을 보진 못했다. 하지만 TV로 봤다. 그것을 본 모두가 놀랐을 것”이라면서 “고메스의 쾌유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일은 굉장히 불운한 일이었다. 그렇지만 손흥민은 그 일을 마음 속 깊이 넣어두고 츠르베나 즈베즈다와의 경기에 정신을 집중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한다는 것을 알 것”이라고 동료에게 힘을 북돋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