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금태섭, ‘국민 우습냐’던 공지영에 “작가엔 비판정신 기대”
더보기

금태섭, ‘국민 우습냐’던 공지영에 “작가엔 비판정신 기대”

뉴시스입력 2019-11-06 09:48수정 2019-11-06 09: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통령 하시니 무조건 찬성해야 한다는 건…" 지적
"이자스민 정의당 입당…우리도 소수자문제 나서야"
"이낙연 총리, 정치 잘해…당 어려울 때 역할해달라"
"20대 국회 탄핵 이뤄내…불출마, 쇄신의 필수 아냐"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소설가 공지영씨를 두고 “우리가 작가에게 기대하는 것은 비판 정신이 아닌가”라며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공지영씨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반대하는 금 의원이 민주당 총선기획단 명단에 포함되자 “국민이 우습냐”며 비판글을 올린 바 있다.

금 의원은 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공수처를 검찰 개혁을 위해 찬성해야 된다’는 말은 좋지만 ‘대통령이 하시니까 무조건 찬성해야 된다’ 그건 참…”이라고 했다. 이어 “그보다는 좀 올바른 정책에 대한 평가를 해야 되지 않나 싶다”고 지적했다.

그는 “예를 들어 조국 장관 인사 청문회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한 사람도 다른 목소리를 내지 않고 좀 무리스러운 논리를 동원해서까지 전부 방어에 나섰다면 과연 국민들의 공감을 살 수 있고 또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도움이 될까”라며 “저는 권력 기관을 새로 만드는 일에 대해서는 마지막 표결에 이르기까지 아주 솔직한 의견을 얘기하면서 토론이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자스민 전 의원의 정의당 입당에 아쉬움을 표현한 것과 관련해선 “우리도 이주민 문제나, 다른 소수자 문제에 있어서도 더 좀 적극적이어야 된다”며 “솔직히 말해서 민주당에서 퀴어 축제 나간 사람이 저 하나라는 것이 사실 믿어지지 않는다. 우리가 진보적인 가치를 표방하는 정당이라면 소수자들 또 힘이 부족하신 분들이 목소리를 낼 때 최소한 옆에 좀 서줘야 되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주요기사

일각에서 제기되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총선역할에 대해서는 “총리로서도 지금 역할을 잘하시고 계셔서 어떤 구체적인 얘기가 나오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정치도 잘하시는 분이고 당을 위해서 많은 기여를 하실 수 있는 분이기 때문에 저를 포함해서 다들 당이 어려울 때 역할을 해 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이철희·표창원 의원 등에 대해 “참 안타깝다”면서도 “이제 그만두시겠다는 얘기를 하시면서 20대 국회가 최악이다. 이런 말씀하셨는데 저는 거기에 대해서는 생각이 다르다”고 밝혔다.

금 의원은 “20대 국회가 탄핵을 이뤄낸 국회”라며 “저희가 굉장히 잘못하고 부족한 점도 많지만 그걸 좀 보완해나가서 더 열심히 하는 게 저희가 할일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했다.

금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서도 두 의원이 당 쇄신을 요구하며 불출마를 선언한 것을 두고 “쇄신을 해야 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그것이 불출마라는 방법을 반드시 탑재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답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