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눈에 띄는 신인? 알고보면 무대 주름잡던 베테랑 배우랍니다
더보기

눈에 띄는 신인? 알고보면 무대 주름잡던 베테랑 배우랍니다

김정은 기자 , 김기윤 기자 입력 2019-11-06 03:00수정 2019-11-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TV-영화로 들어온 무대 연기자들
무대에서 영화, 드라마로 활동 영역을 넓힌 배우들. 왼쪽부터 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에 출연한 강홍석, 신원호 PD의 내년 신작 ‘슬기로운 의사생활’ 여주인공에 낙점된 전미도, ‘유령을 잡아라’에 출연 중인 박호산, ‘호텔 델루나’의 객실장 역을 맡았던 배해선, ‘슬기로운 감빵생활’ 주인공을 꿰찬 박해수. tvN 제공·동아일보DB

무대 연기자들의 전성시대다. 극장 무대를 벗어나 영화, 드라마로 옮긴 연극·뮤지컬 배우들이 주인공을 꿰차 성공하는가 하면 ‘신 스틸러’로 거듭나고 있다. 최근 몇 년 새 드라마 PD 및 작가, 영화감독 및 캐스팅디렉터들이 ‘숨은 보석’을 찾기 위해 연신 서울 대학로 연극무대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tvN ‘응답하라’ 시리즈와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연출한 신원호 PD는 내년 상반기 신작 ‘슬기로운 의사생활’ 여주인공으로 연극배우 전미도를 전격 캐스팅했다. 전미도의 상대 배우는 조정석과 유연석이다. 전미도는 시청자들에게는 다소 낯선 배우다. 주로 연극과 뮤지컬 무대에 섰던 그는 공연계에서는 “압도적일 정도로 탄탄한 연기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뮤지컬 ‘닥터지바고’ ‘스위니토드’ ‘맨 오브 라만차’ ‘베르테르’에서 전미도와 상대역으로 호흡을 맞췄던 조승우가 “전미도는 내가 가장 존경하는 배우이자 가장 닮고 싶은 배우”로 꼽았을 정도다.

신원호 PD는 전작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도 주인공 제혁 역에 연극배우 박해수를 기용했었다. 신 PD는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시청률과 화제성을 감안한다면 스타 배우를 쓰고 싶은 게 솔직한 심정이지만, 기존 작품들을 보면 새로운 인물이 주는 영향이 결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신 PD는 박해수가 주인공을 맡은 연극 ‘남자충동’을 관람하고 그 자리에서 박해수를 드라마 주인공 제혁 역으로 캐스팅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에서 김지영의 옛 직장 상사 ‘김 팀장’ 역을 맡은 배우 박성연, 직장 동료 혜수 역의 이봉련 역시 연극배우 출신이다. ‘82년생 김지영’의 김도영 감독은 이들을 캐스팅한 이유로 ‘현실감’을 꼽았다. 김 감독은 “연기력은 출중하지만 대중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두 배우의 출연으로 관객들에게 ‘우리의 이야기’로 더 다가갈 수 있게 현실감을 높여줬다”고 평했다.

주요기사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에서도 무대 출신 배우들의 활약이 컸다. 마고신 역의 서이숙, 객실장 최서희 역의 배해선, 사신 역의 강홍석이 대표적이다. 강홍석은 오디션 없이 그가 출연한 뮤지컬을 본 연출가의 제안으로 출연하게 됐다. 강홍석의 소속사 씨제스 관계자는 “오충환 PD가 강홍석 씨가 출연한 뮤지컬 ‘데스노트’를 관람한 뒤 캐스팅 제안을 했다”고 전했다.

SBS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의문의 일승’ ‘녹두꽃’ 등을 연출한 신경수 PD 역시 연극배우를 자주 캐스팅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드라마 ‘쓰리데이즈’에서 배우 진선규를,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박해수, ‘의문의 일승’과 ‘녹두꽃’에서는 윤나무와 김정호를 각각 발탁했다. 신 PD는 ‘공연 덕후’라 불릴 정도로 많은 연극을 관람하고 다양한 배우를 선별해 자신의 작품에 세운다. 신 PD는 “새롭고 실력 있는 배우를 만날 수 있는 가장 좋은 기회가 연극무대”라고 강조했다.

대학로 극단에서 연기를 시작해 영상매체에서 성공을 거둔 배우들은 과거에도 있었다. 황정민 김윤석(극단 학전), 송강호 이성민 문소리(극단 차이무), 유해진(극단 목화), 손현주(극단 미추)가 1세대라면, 주로 뮤지컬 무대에서 활동하다 영화배우로 변신한 조정석, 강하늘, 김무열이 이런 계보를 잇는 2세대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종합편성채널, 케이블 등 방송 채널이 늘면서 20, 30대 젊은 배우들은 물론이고 영화 ‘기생충’의 이정은, 드라마 ‘나의 아저씨’, ‘쌉니다 천리마마트’의 박호산 등 잔뼈 굵은 중견 배우들 역시 무대와 드라마 영화를 왕성하게 오가며 활약 중이다.

김정은 kimje@donga.com·김기윤 기자
#쌉니다 천리마마트#강홍석#전미도#호텔 델루나 객실장#박해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