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성추행’ 몽골 헌재소장, 몽골 국적 승무원에 협박-폭언
더보기

‘성추행’ 몽골 헌재소장, 몽골 국적 승무원에 협박-폭언

인천=차준호 기자 입력 2019-11-06 03:00수정 2019-11-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내가 누군지 알지… 가만 안둬” 대한항공 기내에서 여성 승무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몽골 헌법재판소장이 사건 발생 당시 통역을 맡았던 몽골 국적의 다른 승무원에게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도르지 오드바야르 몽골 헌법재판소장(52)은 기내에서 통역을 하던 몽골 국적 승무원 A 씨에게 몽골어로 협박성 폭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캐빈리포트에는 오드바야르 소장이 통역 승무원을 향해 “내가 헌재소장인 거 알지 않나. 통역 똑바로 해라. 너 어디 사는지 정도는 금세 알아볼 수 있다. 몽골에 돌아가면 가만두지 않겠다”고 말한 내용이 적혀 있다. 캐빈리포트는 비행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을 기록하는 ‘업무일지’다. A 씨는 공포에 질려 한때 통역을 거부했다. 몽골 국적의 다른 승무원들도 “지위가 높은 사람”이라며 두려움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드바야르 소장은 지난달 31일 오후 8시 5분경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하던 기내에서 여성 승무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주요기사

인천=차준호 기자 run-juno@donga.com
#몽골 헌법재판소장#성추행 혐의#승무원 협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