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강대 로스쿨, 1차합격자 오류… 원장 사과문
더보기

서강대 로스쿨, 1차합격자 오류… 원장 사과문

박상준 기자 , 이호재 기자 입력 2019-11-04 03:00수정 2019-11-04 03: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성적 입력 잘못… 대거 뒤바뀌어
지원자 이의 제기로 뒤늦게 발견
서강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입시에서 집계 오류로 1차 합격자가 대거 뒤바뀌는 일이 벌어졌다. 서강대 측은 합격자를 다시 발표하는 한편 로스쿨 원장 명의의 사과문도 내놨다.

3일 서강대에 따르면 이 대학 로스쿨은 2020학년도 로스쿨 입학전형 가운데 가군 1단계 합격자의 명단을 1일 발표했다. 가군 전형의 모집인원은 20명(특별전형 2명 포함)으로, 총 209명(특별전형 지원자 19명 포함)이 지원했다.

이후 한 지원자가 합격자 발표에 이의를 제기했고 대학 측이 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합격자 명단이 잘못됐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지원자들의 각종 성적을 엑셀에 입력한 뒤 산술식으로 계산해 합격자를 선발했는데, 이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강대 로스쿨 가군 입학전형은 1단계에서 ‘법학적성시험(LEET·리트)’ 30%와 대학 성적 20% 등을 반영한다. 1차 합격자를 대상으로 면접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선발하는 방식이다.


서강대는 오류 사실을 확인한 뒤 지원자들의 성적을 다시 검토해 합격자 명단을 수정하고, 지원자들에게도 합격자를 정정한다는 공지를 문자메시지로 발송했다. 또 홈페이지의 합격자 조회를 통해 합격 여부를 다시 확인하도록 안내했다. 공정성에 문제가 있을 경우 이달 6일까지 입시공정관리위원회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주요기사

서강대 측은 3일 김상수 로스쿨 원장 명의의 사과문도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김 원장은 사과문에서 “입시 관리에 있어 오류가 생긴 점에 대해 매우 엄중하고 무겁게 인식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피해를 받은 수험생 및 학부모님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박상준 speakup@donga.com·이호재 기자
#서강대#로스쿨#법학전문대학원#1차 합격자#집계 오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