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조의문, 윤건영 실장이 판문점서 건네받아
더보기

北조의문, 윤건영 실장이 판문점서 건네받아

한상준 기자 , 황인찬 기자 입력 2019-11-01 03:00수정 2019-11-01 03: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尹, 부산으로 가 文대통령에 전달
北조의 없다던 통일부, 뒤늦게 알아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은 지난달 30일 오후 극비리에 청와대를 빠져나왔다. 윤 실장이 향한 곳은 판문점. 윤 실장은 북측으로부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쓴 조의문을 전달 받았다. 통일부는 비슷한 시간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의 별세와 관련해 “북측에서 조전, 조화를 보내겠다는 의사를 밝힌 사실이 없다”고 밝혔지만, 정작 윤 실장은 북측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판문점으로 향한 것. 조의문을 받은 윤 실장은 부산으로 향했고, 오후 9시 35분경 강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 도착해 문 대통령에게 조의문을 전달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보낸 조의문을 전달하는 일을 아무나 할 수 있겠느냐”고 했다. ‘문재인의 남자’로 주요 국면마다 막후에서 활약하는 윤 실장의 위상이 다시 한 번 드러났다는 설명이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윤 실장이 빈소에 도착하고 난 뒤에야 관련 상황을 전달 받았다고 한다. 조의문이 문 대통령에게 전달된 것은 30일 늦은 오후였지만, 청와대는 31일 조의문 도착 사실을 공개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은 조의문에서 강 여사 별세에 대해 깊은 추모와 애도의 뜻을 나타내고 문 대통령께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말했다. 다만 청와대는 조의문을 윤 실장에게 전달한 북측 인사와 관련해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아니다”면서도 누구인지 밝히지 않았다.

한상준 alwaysj@donga.com·황인찬 기자
관련기사
#윤건영 실장#북한 조의문#통일부#문재인 대통령#강한옥 여사 별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