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 “2032 서울·평양올림픽 지지해달라…국제사회 협력 필요”
더보기

文 “2032 서울·평양올림픽 지지해달라…국제사회 협력 필요”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18 20:21수정 2019-10-18 20: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주한 외교단 초청 리셉션’에 참석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주한외교단에 “평창으로 모아주신 평화와 화합의 열기가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까지 계속될 수 있도록 여러분의 변함없는 관심과 지지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미국·중국·일본·러시아 등 4강 대사를 포함한 주한외교단을 초청해 가진 ‘주한 외교단 초청 리셉션’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이 평화올림픽으로 성공적으로 치러지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환경이 극적으로 달라진 것도 전적으로 국제사회의 협력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한국은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으로 이어지는 동아시아 릴레이 올림픽의 연속적인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주한 외교단 초청 리셉션’에 참석해 환영사를 한 후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협력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지금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라는 역사적인 변화에 도전하고 있으며, 지금 그 마지막 벽을 마주하고 있다. 그 벽을 넘어야만 대결의 시대로 되돌아가지 않고 밝은 미래를 펼칠 수 있다”며 “남북미 간의 노력이 우선이지만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주한 외교단 여러분께서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개방한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을 지난 6월 다녀오셨다는 보도를 봤다”며 “지난 유엔총회 연설에서 저는 한반도 비무장지대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고 제안했고, 비무장지대에서 공동으로 지뢰를 제거하고 유엔기구 등 국제기구를 설치하는 일은 국제사회가 행동으로 평화를 만들어내는 길이라고 믿는다”고 언급했다.

또 “주한외교단이 직접 걸었던 평화의 길이 이름 그대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로 이어지는 길이 되도록 역사적 여정에 함께 해달라”고 요청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그동안 여러 나라를 방문하고, 한국에 오신 국가 지도자를 만날 때마다 함께 해결하고 협력해야 할 일이 많다는 것을 느꼈다”며 “특히 공정하고 자유로운 무역을 통해 세계 경기를 살리고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것은 국제협력이 있어야만 가능한 일로, 그만큼 외교 역할이 더욱 막중해 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주한 외교단 초청 리셉션’에 참석해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내달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등에 대한 관심과 지원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는 아세안 국가들의 협력으로 세계와 상생·번영하려는 회의”라며 “내년 6월 한국에서 열릴 ‘제2차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는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국제사회의 힘을 모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주한외교단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한다”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외교관은 임지에 따라 생활환경이 바뀌는 어려움이 크지 않을까 생각하지만 다양한 문화를 경험해볼 기회이기도 할 것”이라며 “한국에 머무시는 동안 한국의 자연과 문화, 한국인들의 우정을 듬뿍 느끼시기 바란다”고 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한국에 상주 공관을 둔 113개국 대사 중 일정상 불참한 마셜제도와 베네수엘라 대사를 뺀 111개국 대사 및 17개 국제기구 대표와 배우자들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 취임 후 한국에 주재하는 대사들을 모두 불러 행사를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