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도박자금 마련 위해 전 여자친구 집 턴 20대 입건
더보기

도박자금 마련 위해 전 여자친구 집 턴 20대 입건

뉴시스입력 2019-10-17 09:36수정 2019-10-17 09: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 여자친구의 집에 침입해 명품가방을 훔쳐 도박자금으로 사용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17일 헤어진 여자친구의 집에 들어가 명품가방 3개를 훔친 혐의(절도)로 A(29)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8일 오후 광주 남구 한 아파트에서 혼자 살고 있는 전 여자친구 B씨의 집에 들어가 1000만원 상당의 명품가방 3개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도박에 빠져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이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주요기사

A씨는 교제를 하던 중 여자친구의 아파트 현관 비밀번호를 알게 됐으며 훔친 가방을 400여만원에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의 여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광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