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檢, 코링크 배터리 투자 ‘테마株 주가조작’ 수사
더보기

檢, 코링크 배터리 투자 ‘테마株 주가조작’ 수사

신동진 기자 , 김동혁 기자 입력 2019-09-21 03:00수정 2019-09-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육성정책 발표 전후 ‘작전’ 정황… 익성 본사 등 대규모 압수수색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54)의 이른바 ‘가족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정부 육성산업인 2차 배터리를 테마로 한 주가조작 작전을 했다고 보고 수사 중인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조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57)가 2017년 펀드에 투자한 10억여 원이 2차전지 업체로 흘러간 단서도 포착됐다. 조 장관이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으로 근무할 당시 가족이 정부 육성 산업에 투자한 셈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20일 코링크PE가 배터리 테마로 투자했던 자동차 부품업체 익성 본사와 지점, 이모 회장과 이모 부사장의 자택, 2차전지 업체 IFM의 대표 자택 등을 동시에 압수수색했다. 지난달 27일과 이달 3일, 10일에 이은 네 번째 대규모 압수수색이다.

익성은 2차전지 음극재 원천 기술을 보유한 업체로, 코링크PE의 주요 투자처였다. 검찰은 코링크PE가 2017년 7월 정부의 배터리 육성 정책 발표 전후로 2차전지 관련 투자사의 주가 부양을 꾸준히 시도한 정황을 다수 확보했다. 코스닥 상장사 WFM을 인수한 뒤 전환사채 발행과 허위 공시로 주가를 띄운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 씨(36·수감 중)가 수십억 원을 빼돌린 반면 개미투자자들에겐 수백억 원의 손실을 입혔다는 것이 검찰의 판단이다. IFM은 익성에서 WFM으로 이어지는 ‘2차전지 작전’ 징검다리로 이용된 업체다.

조 씨가 해외에 도피 중이던 지난달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에게 “IFM 투자 부문은 배터리 육성 정책에 맞물린다. IFM에 연결되면 WFM, 코링크PE 전부 난리가 난다” “조국 후보자가 낙마해야 한다”고 말한 녹취파일을 검찰이 확보하고 있다.

관련기사

최근 검찰은 조 씨가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되자 수사팀에 ‘여의도 증권업계의 저승사자팀’을 보강했다. 주가 조작 수사 경험이 풍부한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 검사와 금융감독원 직원들을 투입한 것이다.

또 검찰은 조 장관의 딸 조모 씨(28)가 2013년 지원했다가 서류심사에서 탈락했던 차의과대 의학전문대학원을 압수수색했다. 위조된 동양대 총장 표창장 등을 차의과대에도 제출한 정황이 나왔기 때문이다.

신동진 shine@donga.com·김동혁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사모펀드#코링크pe#2차 전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