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경파로 내각 채운 아베 “숙원인 개헌 추진”
더보기

강경파로 내각 채운 아베 “숙원인 개헌 추진”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09-12 03:00수정 2019-09-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정부 각료 19명중 17명 교체… 경산상-문부상-외상 등 강경인사
한일갈등 계속 이어질 가능성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1일 개각과 당직 개편을 단행한 후 개헌 의지를 강력하게 드러냈다. 1, 2차 아베 내각과 자민당에서 손발을 맞춰 ‘코드가 맞다’고 확인된 강경파 인사들을 전면 배치해 전쟁이 가능한 보통국가를 만들겠다는 구상을 내비친 것이다.

집권 자민당 총재이기도 한 아베 총리는 이날 당직 개편 후 간부회의를 열어 “새로운 체제 아래서 오랜 세월 우리 당의 비원(悲願·비장한 소원)인 헌법 개정을 당이 한 덩어리가 돼 강력하게 추진하고 싶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각료 19명 중 17명을 바꾸는 인사도 발표했다. 강경파 스가와라 잇슈(菅原一秀·57) 의원과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56) 의원을 각각 경제산업상, 문부과학상으로 발탁했다. 외상에는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64) 경제재생상이, 방위상에는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한국을 강도 높게 비판해온 고노 다로(河野太郞·56) 외상이 기용됐다. 박철희 서울대 교수는 “한국과 관련이 많은 부처에 모두 강성 인사들이 배치돼 한일 갈등이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관련기사
#아베 신조#개각#일본#한일갈등#개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