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태풍 링링, 7일 오후 3시쯤 서울 최근접…중심에서 100㎞
더보기

태풍 링링, 7일 오후 3시쯤 서울 최근접…중심에서 100㎞

뉴스1입력 2019-09-06 22:46수정 2019-09-06 22: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13호 태풍 ‘링링’이 빠르게 북상 중인 가운데 6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법환포구 앞바다에서 거센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2019.9.6/뉴스1 © News1

빠른 속도로 북상 중인 제 13호 태풍 ‘링링’(Lingling)은 7일 오후 3시를 전후해 서울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시기 수도권에 영향도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 국가태풍센터는 6일 오후 이같은 사실을 밝히면서 대비 필요성을 강조했다.

태풍센터 분석에 따르면 이날(7일) 오후 3시 서울과 링링 중심의 거리는 100㎞로, 강도는 ‘강’ 상태다.

이에 앞서 광주에는 같은날 오전 9시, 대전·세종에는 낮 1시에 태풍과 가장 가깝게 된다.

주요기사

태풍 링링과 내륙 사이 가장 가깝게 마주하는 지점은 충남 태안으로, 최근접거리는 태풍 중심과 낮 1시쯤 60㎞까지 가까워 질 전망이다.

현재 기상청 국가태풍센터에 따르면 링링은 6일 오후 7시 기준, 제주 서귀포 남남서쪽 약 430㎞ 부근 해상까지 접근했다.

중심기압은 950h㎩(헥토파스칼)이고 최대풍속은 초속 43㎧로 시속으로 환산하면 155㎞/h에 해당한다. 강도는 앞선 발표의 ‘매우 강’에서 한단계 격하된 ‘강’ 수준이지만 크기는 중형을 유지하고 있다.

강풍 반경은 390㎞로, 태풍 이동 속도인 시속 33㎞를 대입해 산출하면 오후 8시께 제주도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7일 오전 0시 서귀포 서남서쪽 약 180㎞까지 접근한 뒤 이날 오전 6시 목포 서남서쪽 약 130㎞ 해상을 지나친 뒤 정오에는 서울 남서쪽 약 180㎞ 해상까지 북상한다.

이후 같은 오후쯤 북한지역으로 빠져나가면서 우리나라에 대한 영향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의 진로는 황해도 인근에서 변할 수 있지만 태풍 규모가 중형으로 영향 정도의 차이는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