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풍 동반한 ‘링링’, 7일 새벽 목포 인근 해상 지날 듯
더보기

강풍 동반한 ‘링링’, 7일 새벽 목포 인근 해상 지날 듯

뉴스1입력 2019-09-06 16:59수정 2019-09-06 17: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13호 태풍 ‘링링’이 빠르게 북상 중인 6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법환포구에서 파도가 거세게 치고 있다.2019.9.6/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강풍을 동반한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하면서 제주 지역에 태풍 경보가 발효됐다. 빠른 속도로 북상 중인 태풍은 7일 새벽 목포 인근 해상을 통과할 전망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6일 오후 4시 기준 제주 남쪽 먼 바다와 제주 동부·남부·서부 앞바다에 태풍 경보가 내려졌다.

제주 산지와 제주 북부 앞바다 등에도 태풍 주의보가, 전남 거문도와 초도, 제주 추자도, 남해 동부 먼 바다, 남해 서부 먼 바다 등에도 태풍 주의보가 발효된 상황이다.

아울러 이날 밤에 전남 전역과 광주, 흑산도·홍도, 서해남부 앞·북쪽 먼·동부 앞 바다 등에도 태풍 예비 특보가 내려져 주의가 요구된다.

주요기사

태풍은 현재 서귀포 남남서쪽 약 540㎞ 부근 해상에서 북진하고 있다. 중형 크기로 강도가 매우 강한 링링은 최대 풍속 초속 45m, 이동 속도 시간당 19㎞를 기록 중이다. 중심기압은 945hPa이다.

태풍의 본격적인 상륙을 앞두고 정체전선이 형성되면서 이미 많은 비가 내렸다.

제주 송당(230㎜)을 비롯해 서귀포(220.5㎜), 인천 금곡(159.1㎜), 무안(134㎜), 양양(128㎜), 철원(103㎜)에 폭우가 쏟아졌다.

이로 인해 경기 광주에서 15세대 38명의 이재민이 나왔고, 주택·상가 16건과 도로 7건의 일시침수 피해가 나왔다. 경북 봉화 지역의 국도 35호선은 토사가 유출됐다.

현재 9개 국립공원의 249개 탐방로와 여객선 12개 항로 12척이 통제되고 있다.

행안부는 태풍의 이동경로를 주시하며 피해 최소화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6일 오전 10시 중대본 비상근무 1단계가 발효됐고, 이어 오후 2시에는 비상근무 2단계로 격상됐다.

진영 행안부 장관 주재로 긴급 대책회의 등을 진행하고, 지자체의 협조를 당부했다.

소방청도 119신고접수대를 평소 361대에서 609대로 증설하며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고 있다.

정부는 문재인대통령 주재로 이날 오후 4시50분에 긴급 점검회의를 진행한 뒤 7일 오전에도 태풍의 이동경로를 주시한다는 계획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