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리 행정주소 논란’ 함박도, 80년 전에도 관할 분쟁
더보기

‘우리 행정주소 논란’ 함박도, 80년 전에도 관할 분쟁

뉴스1입력 2019-09-06 07:53수정 2019-09-06 07: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940년 함박도에 대한 관할 분쟁을 보도한 동아일보(왼쪽)와 조선신문.© 뉴스1

북한군 관련시설이 들어서 있는 곳에 우리나라 행정주소가 부여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함박도’에 대한 논란이 뜨거운 가운데 80여년 전에도 함박도를 둘러싼 관할 논쟁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6일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를 통해 ‘함박도’를 검색한 결과 ‘동아일보’, ‘조선신문’ 등이 게재한 2건의 기사가 검색됐다.

일제강점기인 1940년 7월2일 보도된 이 기사들은 당시 함박도를 두고 황해도와 경기도 간 벌어진 관할 분쟁을 다루면서도 함박도가 강화군의 도서라는 점을 강조했다.

동아일보 기사에 따르면 당시 황해도 연백군은 함박도를 연백군 해성면 매정리의 섬이라고 주장하며 강화군수에게 강화어민들의 함박도 자유출어를 제한한다는 공문을 보냈다.

주요기사

그런데 이 공문이 강화어민과 식자층의 비소(鼻笑 코웃음)를 사고 있다고 지적했다. 예로부터 함박도는 강화군 관할이었다는 이유에서다.

기사는 함박도가 강화군 서도면 말도 소속이라고 전제하고 태고부터 사람이 살지 않는 무인도였으며 말도 주민들이 조개잡이를 해왔다고 했다. 또 5만분의 1 지도인 육지측량부를 보더라도 강화도 소유로 판명됐다고 강조했다.

함박도 지명 유래에 대한 전설도 소개했다. 한 어부가 예지몽을 통해 함박도 앞바다에서 고기를 ‘함박’으로 퍼내듯이 잡았다하여 ‘함박도’라는 지명이 붙었다는 내용이다.

조선신문 기사 역시 강화군 말도 주민들이 선조대대로 함박도 주변에서 어패류, 조기, 농어 등 여러 생선을 잡아왔다고 설명하면서 함박도가 강화군 섬이라고 했다.

이들 기사를 종합해 보면 79년 전 일제강점기에도 함박도를 둘러싼 관할 분쟁이 있었다는 점은 분명해 보인다. 그러나 분쟁에서 누가 이겼는지에 대한 결과는 찾아보기 힘들다.

이로부터 79년 흐른 최근 함박도에 관할 논쟁이 다시 불붙었다. ‘북한 땅’이면서 우리나라 행정주소가 부여돼 있기 때문이다.

함박도에 대한 우리나라 행정주소는 ‘경기도 강화군 말도리 산97’로 1978년 12월30일 신규 등재됐다. 당시 내무부가 미등록 도서의 지적등록을 실시해 지번이 없던 함박도에 주소를 부여한 것이다.

이후 1995년 강화군이 인천시로 편입되면서 인천시로 주소가 변경됐다.

함박도에 우리나라 행정주소가 부여된 정확한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한국전쟁 이후 휴전협정 과정에서 북방한계선(NLL)을 잘못 설정했거나, 우리나라 땅으로 오인한 중앙부처의 행정착오였을 가능성이 대두될 뿐이다.

강화군 역시 모르기는 마찬가지다.

강화군 관계자는 “강화군은 1978년 경기도를 대신해 함박도의 주소를 신규 등록했을 뿐”이라며 “어떤 이유로 우리나라 행정주소가 부여됐는지 모른다”고 말했다.

(인천=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