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중국, 홍콩 송환법 폐지 보도통제…이유는?
더보기

중국, 홍콩 송환법 폐지 보도통제…이유는?

뉴스1입력 2019-09-06 07:49수정 2019-09-06 07: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 대륙은 베이징이 홍콩 시위대에 밀렸다는 느낌을 주지 않기 위해 홍콩의 송환법 폐지를 보도통제하고 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6일 보도했다.

지난 4일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송환법의 공식 폐기를 선언했다.


그러나 중국 당국은 이를 보도통제하고 있어 대륙의 매채는 송환법 폐기 소식을 완벽하게 전하지 못하고 있다.

중국 당국은 더 나아가 SNS상에서 돌아다니는 송환법 폐지 관련 해시태그를 단속하는 등 송환법 폐지 관련 소식의 검열을 강화하고 있다.

주요기사

람 장관이 송환법 폐지를 발표한 다음 날인 5일 중국 온라인상에서 가장 검열을 많이 당한 단어 중 하나는 ‘폐지’였다.

이는 중국 공산당이 홍콩의 시위대에 밀렸다는 인상을 줄 수 있는데다 중국의 인민들에게 시위를 하면 정부로부터 양보를 얻을 수 있다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사이버 분석가인 퍼거스 란은 “중국이 홍콩 송환법 폐기와 관련한 검열을 강화한 것은 대중의 분노가 공산당을 향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더 나아가 “중국 당국은 시위를 하면 공산당도 양보한다는 인식을 대중에게 심어주면 안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