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양대 총장에 전화했다는 유시민 민주당원은 아니잖아”
더보기

“동양대 총장에 전화했다는 유시민 민주당원은 아니잖아”

뉴스1입력 2019-09-05 13:57수정 2019-09-05 13: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 2019.9.5/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은 5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수상 진위 논란과 관련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직접 전화를 한데 대해 유 이사장은 당원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여권 인사들이 논란을 무마하고자 도와달라는 취지로 동양대 최 총장에게 연락했다고 해석되자 논란을 잠재우기 위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권인사가 동양대에 전화한 것은 맞지 않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얘기할 문제가 아닌 것 같다”며 “유시민 이사장을 여권인사로 이야기하는 것은 어떤 의미냐”고 물었다.

이 원내대표는 ‘유 이사장을 여권인사로 볼 수 없다는 말이냐’는 또 다른 질문에 “좀 다른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유 이사장은 본인이 지금 정치를 안 한다는 것이지 않느냐”고 했다. 유 이사장을 여권인사로 볼 수 없다는 뜻으로 읽힌다.

주요기사

또한 “본인이 전화했던 내용과 보도 내용이 다르다고 하지 않느냐”며 “한쪽 말만 듣고 판단할 수는 없지 않느냐”고도 했다.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제가 볼 때는 유 이사장은 여권 인사는 맞고 민주당원은 아니다”라고 했다.

앞서 한 언론은 여권 관계자들이 최 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동양대 총장 표창장 논란 파장을 최소화하기 위해 도와줄 수 있느냐는 제안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선 최 총장에게 전화를 건 이는 여권 핵심인사 A씨와 민주당 B의원이라고 했다. 이후 여권 핵심인사 A씨로는 유시민 이사장, B의원에는 김두관 의원이 거론됐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 오전 11시쯤 동양대 총장이랑 통화한 것은 맞다”고 인정했다.

김 의원은 “가끔 통화하는 사이라 조국 후보자가 여러 오해를 받고 있어 경위 확인이 당연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영주에서 학교를 다녀서 (최 총장)부친이 제 은사고 잘 아는 사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경위와 상황이 복잡하다고 해 저로서는 동양대와 특별한 인연이 있어서 경위 확인차 전화한 것”이라고 했다.

유 이사장 역시 최 총장과 통화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유 이사장에게는 수차례 전화를 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