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북도립대 공무원양성원 개원식…“졸업 후 3년간 공부 가능”
더보기

경북도립대 공무원양성원 개원식…“졸업 후 3년간 공부 가능”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5 13:26수정 2019-09-05 13: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북도립대학교(총장 정병윤)가 4일 공무원양성원 개원식을 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섰다.

경북도립대에 따르면 공무원양성원은 지상2층, 연면적 1025㎡(약 310평)규모의 별관 기숙사를 개조하여 생활실, 학습실, 컴퓨터실, 스터디룸, 휴게실 등을 새롭게 조성한 공간이다. 학생들이 원스톱으로 공무원시험 준비에 전념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경북도립대는 지난 8월 공무원 시험 공통과목인 국어, 영어, 한국사 선발 시험을 실시해 내년 6월말까지 공무원양성원에서 공부할 학생 22명을 선발했으며, 특히 졸업생도 졸업 후 3년까지 이곳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해 공무원 시험 준비의 연속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매월 무료 모의고사와 특강을 실시하며, 학기 중 저녁 시간을 활용한 집중학습 시간을 운영한다. 양성원생에게는 양성원 관리비와 식비를 전액 면제, 인터넷 강의 수강료와 교재비 50% 지원 혜택이 주어진다. 또한, 모의고사 6개월 평균 성적이 우수한 학생 2명에게는 200만 원의 장학금을 지급한다.

주요기사

공무원 양성 특화대학을 지향하는 학교답게 공무원양성원이 문을 연 지난 1일부터 정병윤 총장과 지방행정과, 토목공학과, 유아교육과 등 공무원 관련 학과 교수, 그리고 대학 본관 직원들은 자발적으로 일일사감을 맡아 학생들의 학습과 생활을 지도하며 제자들의 공직 진출을 돕기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이날 개원식 후 정 총장은 양성원생과의 간담회에서 “전통적 강세 학과였던 지방행정과, 토목공학과, 사회복지과, 소방방재과, 응급구조과에 더해 최근에는 유아교육과까지 공무원으로 진출하는 학생이 증가하고 있다. 많은 학생이 공무원 시험 합격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학생들을 격려했다. 이에 양성원생들은 합격으로 보답하겠다고 답했다.

경북도립대에 따르면 매년 40명 내외의 공무원을 배출하고 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