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북도에 ‘장애인직업적응훈련시설’ 들어선다
더보기

전북도에 ‘장애인직업적응훈련시설’ 들어선다

박영민 기자 입력 2019-09-04 03:00수정 2019-09-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내년 6월까지 전주-군산-고창 3곳에 지적·자폐성 장애인이 직업을 가질 수 있도록 도와주는 장애인직업적응훈련시설이 전북에 들어선다. 전북도는 내년 6월까지 전주와 군산, 고창 등 3곳에 장애인직업적응훈련시설을 설치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훈련시설은 발달장애인이 일반 근로 현장의 제품 생산 시스템을 반복적으로 훈련할 수 있도록 해 보호사업장이나 근로사업장 등에서 일할 수 있도록 돕는 곳이다.

전주는 올 11월, 군산과 고창에선 내년 6월 문을 열 예정이다. 시설은 사회복지기관에 맡겨 위탁 운영된다. 전북도와 시군은 시설 설치비용(10억 원)과 운영비(15%)를 지원한다.

전북도는 훈련시설이 문을 열면 300여 명의 발달장애인이 기초 작업 능력을 익혀 일자리를 가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요기사

전북도 관계자는 “훈련시설이 문을 열면 더 많은 장애인이 사회에 진출해 자립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영민 기자 minpress@donga.com
#장애인직업적응훈련시설#발달장애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