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분기 성장률 1%대 ‘턱걸이’…11.1%→1.0%로 하향 조정
더보기

2분기 성장률 1%대 ‘턱걸이’…11.1%→1.0%로 하향 조정

뉴시스입력 2019-09-03 08:07수정 2019-09-03 08: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분기 경제성장률 1.0%…속보치보다 ↓
정부소비, 총수출 각 0.3%포인트 내려가
성장 기여도 민간 -0.2%p, 정부 1.2%p
실질 국민총소득 0.2% 증가, 플러스로 전환

올해 2분기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이 1.0%로 하향 조정되며 1%대에 간신히 ‘턱걸이’했다. 실질 국민총소득은 0.2% 증가했다.

한국은행이 3일 발표한 ‘2019년 2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2분기 실질 GDP(국내총생산)는 전기대비 1.0% 증가했다. 이는 지난 7월 발표된 속보치대비 0.1%포인트 낮아진 것이다. 직전 최고치는 지난 2017년 3분기(1.5%)로 1년9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전년동기대비 증가율은 2.0%였다.

성장률이 속보치보다 후퇴한 것은 지난달 일부 경제활동별 실적치가 추가로 반영됐기 때문이다. 그 결과 설비투자가 0.8%포인트 상향됐으나 정부소비와 총수출은 각 0.3% 포인트 하향 수정됐다.

GDP 성장률에 대한 기여도를 보면 민간은 -0.2%포인트, 정부는 1.2%포인트였다. 사실상 수출과 투자 부진세가 이어지면서 민간에서는 성장률을 갉아먹고 막대한 재정을 푼 정부가 떠받친 셈이다.

주요기사

지출항목별로 보면 건설투자와 설비투자는 각 1.4%, 3.2% 증가했다. 지표로만 보면 멀쩡한데 이는 지난 1분기 마이너스 성장(-0.4%)에 따른 기저효과가 작용한 영향이 컸다. 지난해 2분기와 비교했을 때 건설투자는 3.5%, 설비투자는 7.0% 뒷걸음쳤다.

수출은 2.0%, 수입은 2.9% 증가율을 나타냈다. 모두 1분기 마이너스에서 플러스로 전환한 것이다. 다만 순수출의 성장기여도는 -0.2%포인트로 여전히 부진한 모습을 지속했다. 그나마 민간소비는 0.7% 늘었다. 정부의 재정 확대에 힘입어 정부소비는 2.2% 증가했다. 지난해 4분기(2.8%) 이후 최고치였다.

경제활동별로는 농림어업은 3.6% 감소했다. 제조업은 1.1%, 건설업은 1.6% 증가했고 서비스업도 0.8%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실질 국민총소득(GNI)은 전기대비 0.2% 증가해 1분기 -0.3%에서 플러스로 돌아섰다. 국민총소득은 국민이 일정기간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소득의 실질 구매력을 나타내는 지표다. 실질 국민총소득 증가율은 지난해 3분기(0.3%) 이후 가장 높았다.

총저축률은 34.5%로 전기 대비 0.1%포인트 올랐다. 국민총처분가능소득 증가율(2.1%)이 최종소비지출 증가율(2.0%) 보다 소폭 웃돈 영향이다. 국내총투자율은 31.9%로 전기대비 1.2%포인트 상승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