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유정 또 머리채 잡힐까봐…교정당국 호송 강화
더보기

고유정 또 머리채 잡힐까봐…교정당국 호송 강화

뉴스1입력 2019-09-02 15:23수정 2019-09-02 17: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 남편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제주지방법원에서 2차 공판을 받는 2일 오후 고유정이 교도소 호송버스에서 내려 건물 안에 들어가는 모습을 보기위해 취재진과 시민들이 몰려있다. © News1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사건 2차 공판인 2일 교정당국이 호송인력과 경호를 대폭 강화했다.

이날 오후 1시40분쯤 제주지방법원 후문에 고유정을 태운 교도소 호송버스가 도착했다. 현장에는 수십여명의 시민들이 고유정의 모습을 직접 보기 위해 몰려있었다.

교정당국은 이날 호송버스가 주차된 장소에서 약 2m거리에 교도관 10여 명을 배치해 출입을 통제했다. 지난 1차 공판처럼 시민들이 버스와 피고인에게 가깝게 다가가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드디어 고유정이 버스에서 내리자 시민들은 웅성거리기 시작했고 몇몇은 “고유정 얼굴을 보게 해달라”며 교도관들에게 항의하기는 했지만 큰 충돌은 없었다.

주요기사

지난 12일 1차 공판에서 고유정이 재판을 마치고 교도소행 호송버스를 타기 위해 이행하던 중 분노한 시민에게 머리채를 붙잡히는 사태가 벌어졌다.

당시 제주지방법원 건물 뒤편에는 201호 법정에서 첫 공판을 마치고 교도소로 돌아가려는 고유정을 보기 위해 수십명이 호송 버스 앞을 지켰다.

교도소행 버스는 건물 출입구에 바짝 붙여세워 피고인의 이동 동선을 최소화했지만 일부 시민들과 취재진들이 출입구 근처에서 대기하고 있었다.

남자 피고인들 뒤로 고개를 숙인채 모습을 드러낸 고유정을 교도관들이 둘러싸고 버스 안으로 데려가려는 순간이었다. 한 여성이 뛰어들어 고유정의 머리채를 잡아당겨 2~3m를 끌고갔고 주변에 있던 2~3명이 함께 달려들면서 순식간에 현장은 난장판이 됐다.

일부 시민은 고유정이 버스에 탄 뒤에도 차를 두들기며 “살인마”라고 소리치는 등 분을 풀지 못했다.

피고인 신분이 된 고유정의 호송은 규정에 따라 교도관들의 몫이다. 머리채 사건 이후 교도소 내부에서도 고유정 호송을 맡은 교도관들의 책임 문제가 거론된 것으로 알려졌다.

교정당국은 1차 공판과 같은 ‘머리채 사건’을 막으려 이번에는 호송인력을 지난번보다 2배 정도 더 늘린 20여명을 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유정 사건으로 이미지에 타격을 입은 경찰도 교도소의 경호 요청을 받기는 했으나 직접 투입되지는 않고 현장 주변에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며 대기하기만 했다.

교도소 관계자는 “정확한 인원을 말해줄수는 없지만 지난번과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배치인력을 강화했다”고 말했다.

(제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